이준석·박지현·류호정 국회서 모였다…청년 정치인들의 약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5일 정치그룹 '정치유니온 세번째 권력'의 출범식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나란히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15일 정치그룹 '정치유니온 세번째 권력'의 출범식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나란히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여야를 막론한 청년 정치인들이 정치권의 세대 교체 필요성에 공감하며 한 자리에 모였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 류호정 정의당 원내대변인 등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유니온' 세 번째 권력' 출범식에 참석했다.

세 번째 권력은 장 원내수석부대표와 류 원내대변인 등 정의당 청년 정치인들이 주축이 된 정치그룹이다. 진영 정치 극복과 한국 정치 재편성 등을 추구하는 새로운 정당의 창당을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날 공동위원장으로 선출된 장 원내수석부대표는 "'세 번째 권력'은 조직이 아닌 운동"이라며 "오늘 참석자들은 대한민국의 낡은 정치 질서를 바꾸기 위해 모인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위원장인 류호정 의원은 "정치가 내 삶을 바꿔줄 거라는 그런 기대를 잃은 지가 오래됐다. 진부하지만 좋은 정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세 번째 권력이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와 박 전 위원장 등은 축사를 위해 출범식을 찾았다.

이 전 대표는 "제가 이 자리에 선 이유는 의미가 있는 다름을 추구하고자 하기 때문"이라며 "논쟁이 가능한 대척점이 있길 바라고 활성화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왔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다수가 민주당도 '종북'이라고 하는데 정의당은 뭐로 보겠는가. 제가 (당대표) 임기 때는 그런 메시지를 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이 안에서 세대교체, 나이가 아닌 새로운 아젠다를 가지고 세대교체를 했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다른 의견을 말하는 사람이 내 의견과 다르다고 해서 모두 혐오주의자라 생각하면 그것도 폭력"이라며 "보수 주류 의견과 정의당 주류 의견은 다를 수밖에 없지만 테이블 밖으로 밀기 위해 보수가 정의당을 종북이라고 하는 방식을 미러링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제 민주당, 국민의힘 아니면 사표가 될 것이란 걱정을 안 했으면 좋겠다. 세 번째 권력 출범식과 같은 문제의식"이라며 "지금 정치는 서로 두 당을 악마화하고 적대적 공생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 이상 남 탓 경쟁이 아니라 다당의 정책 경쟁을 해야 한다"며 "이 자리에 참석한 청년들과 '적어도 우리는 서로를 악마화하지 말자'고 약속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 번째 권력 측은 "현재 정의당에서 논의 중인 재창당이 새로운 정당의 창당이라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당내에서 적극적으로 논쟁하고 토론할 것"이라며 "정의당 밖에서도 세:권이 제시한 자유주의·책임정치·미래정치에 동의하는 분들을 폭넓게 만나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