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납북자·억류자 우리 모두의 아픔… 정부가 생사확인·귀환 힘써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12일 오후 경기도 파주 국립 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납북자·억류자 가족 열 분을 만나 “우리 국민의 일이고 우리 모두의 아픔”이라며 이들을 위로했다.

김건희 여사가 12일 경기 파주시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납북자·억류자 가족 김태옥 할머니의 손을 잡으며 위로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12일 경기 파주시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납북자·억류자 가족 김태옥 할머니의 손을 잡으며 위로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너무 늦게 찾아뵈어 죄송합니다”라며 가족 한 분 한 분의 손을 맞잡고 위로를 건넸다. 납북자·억류자 가족들은 “그동안 역대 어느 대통령이나 영부인도 우리를 만나주지 않았는데 우리들의 아픔을 잊지 않고 만나주신 것만으로도 희망이 생긴다”며 “오늘의 따뜻한 위로가 버텨낼 힘이 될 것”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김건희 여사가 12일 경기도 파주시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을 찾아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12일 경기도 파주시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을 찾아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1977년에 북한에 납치된 아들을 둔 노모의 울분을 경청한 김 여사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평범한 일상과 자유를 빼앗기고 이들의 생사도 모른 채 수십 년을 지내야 하는 아픔은 감히 상상하기 어렵다”며 공감했다. 또 김 여사는 “수십 년 동안 한이 되었을 것”이라며 “이제는 정부가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납북자·억류자의 생사 확인과 귀환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당국의 법적 처벌 등 사유로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은 6명이다.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북한에 강제로 끌려간 납북자는 6·25전쟁 기간 중 약 10만 명, 전쟁 이후에는 3800여 명입니다. 전쟁 이후 끌려간 3800명 중 516명이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한·미·일 정상은 지난해 11월 프놈펜 공동성명에서 “3국 정상은 납치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위한 공동 의지를 재확인하고, 기시다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국민이 즉각 석방되어야 한다는 데 대한 지지를 표명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