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껌값도 이 정도 아닌데…요즘같은 시대에 '1000원'만 받는 곳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주광역시 동구 대인시장 내 '천원식당'으로 알려진 해뜨는 식당 업주 김윤경 씨가 요리하고 있다. [뉴스1]

광주광역시 동구 대인시장 내 '천원식당'으로 알려진 해뜨는 식당 업주 김윤경 씨가 요리하고 있다. [뉴스1]

1000원짜리 식당과 택시·공연 등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고물가·고금리에 경기 불황까지 겹치면서 시름하는 서민을 위해 자치단체와 산하기관이 나섰다. 이들은 저렴한 식당을 운영하거나 교통·여가비를 덜어주는 방식으로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은 다음 달 25일 세종체임버홀에서 ‘봄밤의 클래식 카페’ 공연을 연다. 서울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일환인 이 공연은 서울시향·부천필하모닉 등에서 활동 중인 연주자 6명이 왈츠 등을 들려준다.

독특한 건 공연 가격이 전석 1000원이라는 점이다. 세종문화회관은 이를 포함해 국악·클래식·무용 등을 1000원에 관람 가능한 ‘천원의 행복’ 공연을 올해 16차례 계획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 연중 16회 공연 1000원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1000원의 행복' 15주년 특별공연에 참석했다. [사진 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1000원의 행복' 15주년 특별공연에 참석했다. [사진 서울시]

광주광역시에는 1000원짜리 한장으로 식사가 가능한 식당이 있다. 광주시 서구는 지난 9일 ‘양동천원국시’ 집을 열었다. 

양동시장 양호경로당 일부 공간을 식당으로 꾸며 국수를 판다. 양동시장에서 장을 보고 당일 영수증을 가져오면 단돈 1000원에 국수 한 그릇을 먹을 수 있다.

광주 동구 대인시장에도 ‘1000원 식당’이 있다. 공깃밥과 시래기 된장국·김치 등을 1000원에 판다. 이 식당을 운영하는 김윤경 사장은 “어머니 유언을” 받들어 사비를 털어 1000원짜리 백반 메뉴를 운영한다고 한다. 이 식당을 자주 찾는다는 한 광주시민은 요즘 껌값도 1000원짜리는 찾기 어려운 세상이라며 “이렇게 음식값이 싼 음식점이 집 근처에 있어 여간 반가운 게 아니다”라고 했다.  

대중교통비를 지원하는 지자체도 있다. 경북 영천·경주시와 경남 거창군 남하면은 ‘1000원 행복택시’를 운영한다.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주민이 1000원을 내면 읍·면·동 소재지까지 추가 요금 없이 이동할 수 있다. 영천시는 임산부가 쿠폰을 활용하면 출산 후 12개월까지 택시를 1000원에 이용하게 했다. 거창군 남하면은 둔마리 3개 마을(대촌·신촌·안흥)에 한해 택시비 1000원 혜택을 주고 있다.

광주광역시 서구에 지난 9일 문을 연 양동천원국시. [사진 광주 서구청]

광주광역시 서구에 지난 9일 문을 연 양동천원국시. [사진 광주 서구청]

경남 남해군은 지난 1일부터 ‘1000원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농어촌버스 기본요금을 1450원(일반 성인 기준)에서 1000원으로 인하하고 멀리 가도 가산금 없는 단일요금제를 도입했다. 경남 거창·산청·함양·합천·의령 지역에서도 1000원 버스를 운행 중이다.

전남 화순군과 강원 양구군은 이보다 버스 요금이 더 저렴한 100원이다. 강원 양구군은 나이 무관 방산면 주민이라면 100원에 행복마을버스를 탈 수 있고, 전남 화순군은 초·중·고교 학생이 청소년 교통카드를 사용하면 군내버스가 100원이다.

교통비 부담이 커지자 알뜰교통카드 이용률도 증가했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보행·자전거 이동 거리에 비례해 지자체와 국토교통부가 마일리지를 지급하는 카드다. 2021년 29만명이던 이용자 수는 22일 현재 53만6000명을 넘어섰다.

영천·경주 1000원 택시…화순·양구 100원 버스

현대중공업은 올해 초부터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직원들에게도 조식·중식·석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사진은 현대중공업 사내식당. [사진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올해 초부터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직원들에게도 조식·중식·석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사진은 현대중공업 사내식당. [사진 현대중공업]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추진하는 ‘1000원 아침밥 사업’에도 울산과학기술원(UNIST)·강원대·인천대 등 전국 41개 대학이 참여 중이다. 학생이 한 끼에 1000원을 부담하면 정부도 1000원을 지원하고 대학이 추가 비용을 부담한다.

가천대는 교수·교직원이 ‘교직원 제자사랑 기금’을 조성했다. 4000원짜리 아침 식사 중 3000원을 기금에서 부담한다. 학생은 1000원만 내면 된다.

민간 기업 중에서는 현대중공업이 동참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까지 자사 직원과 협력사 직원에게 아침·저녁은 1000원, 점심은 무료로 음식을 제공했다. 하지만 올해부터 하루 3끼 식사가 모두 공짜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식당·대중교통 비용은 소비자 지출빈도가 빈번해 조금만 가격이 올라도 서민 부담이 커진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물가가 올라 가처분소득이 줄어든 상황에서, 보다 많은 대기업이 지자체처럼 서민 부담 경감에 기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