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메시아다" 김기수, 정명석 성대모사에 발칵…네티즌 분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김기수가 사이비종교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을 흉내 냈다가 누리꾼의 질타를 받았다. 김기수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방송인 김기수가 사이비종교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을 흉내 냈다가 누리꾼의 질타를 받았다. 김기수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방송인 김기수가 사이비종교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을 흉내 냈다가 누리꾼의 질타를 받았다.

지난 19일 온라인커뮤니티 등에는 ‘JMS 보고 PTSD 오는데 이 시국에 JMS 성대모사?’ 등의 제목으로 김기수를 질타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앞서 17일 김기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먹방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정명석을 성대모사 했다. 그는 닭 뼈를 윗입술과 잇몸 사이에 끼운 뒤 “하늘이 말이야. 어? 하느님이 나야. 내가 메시아야”라며 정명석 특유의 말투를 따라 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를 본 시청자들이 “왜 그런 걸 따라 하냐”고 묻자 김기수는 “JMS 왜 따라 했냐고요? 나쁜 XX니까. 개XX라서. 왜요”라며 아무렇지 않은 듯 먹방을 이어갔다.

해당 영상이 SNS,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저걸 따라 하다니 피해자한테는 고통일 텐데”, “재미도 없고 꺼림칙하네요”, “피해자들 생각 못 하나. 이걸 개그라고 하는 건가”, “2차 가해다. 웃기지도 않는다” 등 비난을 쏟아냈다. 이후 김기수는 별다른 입장 및 해명 없이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앞서 지난 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에는 JMS 교주 정명석의 만행이 담겨 파장이 일었다.

현재 정명석은 성폭행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 지난 2018년 2월 출소했지만, 이후에도 충남 금산군 수련원 등에서 외국 국적 여성신도 2명을 추행하고 성폭행하는 등 22차례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로 또다시 구속기소 된 상태다.

앞서 김기수는 지난 1월에도 가평계곡 살인사건을 연상시키는 농담을 해 논란이 됐다.

당시 김기수는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은해’라는 계정명을 사용하는 시청자에게 “남편은 왜 죽였어? 복어 먹으러 갈래?” 등의 발언을 해 사망한 피해자와 유족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2001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기수는 현재 유튜브 개인 채널을 통해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