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1% 고소득자 33억원 벌었다…하위 20%와 1400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내 상위 0.1% 고소득자가 한해에 30억원이 넘는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득 천분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기준으로 종합소득 상위 0.1% 구간 소득자 9399명이 벌어들인 소득은 총 31조1285억원이었다.

상위 0.1% 소득자 1인당 평균 소득은 33억3317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위 20% 소득자 186만7893명이 올린 소득은 4조4505억원으로, 1인당 평균 소득은 238만원에 그쳤다.

상위 0.1%와 하위 20%의 소득 차이가 1400배에 달한 셈이다.

최상위 구간의 소득 집중도도 점점 더 심화하고 있다.

지난 2021년 상위 0.1% 구간 소득자가 벌어들인 소득은 전체 종합소득 금액의 10.4%를 차지했다.

상위 0.1%가 전체 종합소득에서 차지한 비중은 2020년(10.2%) 처음으로 10%를 넘어선 데 이어 2021년에는 10.4%로 더 커졌다.

전체 종합소득 금액 역시 2019년 233조9624억원, 2020년 248조83억원, 2021년 299조4828억원으로 매년 증가하면서 300조원에 육박했다.

종합소득은 사업소득·근로소득·이자소득·배당소득·연금소득·기타소득 등 개인에게 귀속된 각종 소득을 종합한 소득이다.

근로소득만 있는 직장인의 경우 연말정산으로 납세 절차가 종료되지만, 일정 규모 이상의 다른 소득이 있다면 별도 종합소득을 신고해 세금을 내야 한다.

진선미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취약계층의 전반적 소득 저하가 우려되는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조세 기능 강화와 선제적 복지 확대를 통해 분배 개선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