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징금 안낸 전두환…손자 "할머니, 가정부 통해 내 학자금 지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할머니께서 연희동 자택에서 일하는 아주머니들의 계좌로 학자금을 지원해줬다”고 밝혔다.

자신을 전두환씨 손자라고 밝힌 전우원씨(왼쪽)와 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와 어린 시절에 찍은 사진. 전씨 인스타그램

자신을 전두환씨 손자라고 밝힌 전우원씨(왼쪽)와 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와 어린 시절에 찍은 사진. 전씨 인스타그램

전우원씨는 15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전 전두환 대통령 일가의 은닉 재산, 주변인들의 범죄 행각을 밝힌다며 폭로를 했다.

그는 “저희 할머니(이순자씨)께서 학자금을 지원해 주실 때 연희동 자택에서 일하고 계신 아주머니 분들 계좌를 사용해 돈을 보내주셨다”고 주장했다. “계좌에 29만원밖에 없다”며 전두환씨의 추징금을 끝내 미납한 가운데 이순자씨가 손자의 학자금을 지원했고, 이를 가족과 무관한 제3자의 계좌를 통해 전달했다는 것이다.

전우원씨는 “어머니가 아버지와 이혼하시고 이혼 위자료를 받으셨는데, 그 돈이 정당한 돈이라면 은행에서 인출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지인들을 통해서만 받을 수 있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어머님이 말씀하시기로는 엄청난 양의 채권이 발행이 됐는데, 그걸 현금화하는 과정이 누구를 통해서 해야 한다고 하셨다”면서 “어머님 말씀으로는 연희동 자택에 숨겨진 금고가 있고, 엄청난 양의 것들이 있었다고 그렇게 말씀하셨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그렇기 때문에 연희동 자택을 사수하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아버지 전재용씨에 대해선 “법 감시망을 벗어나기 위해 한국에서 전도사라는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고 미국 시민권자가 되려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작은 아버지 재만씨가 운영하는 와이너리에 대해서도 “‘검은돈’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이날 전씨는 “약 했다. 약을 하고서라도 정의를 위해 싸우겠다”며 “우울증 약이 아니라 마약을 했다. LSD라는 마약을 했다. 2C-E라는 마약, 대마초를 흡연했다”고 밝혔다.

앞서 부친 전재용씨는 “아들은 심한 우울증으로 입원 치료를 반복했다”며 “아비로서 아들을 잘 돌보지 못한 제 잘못”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전씨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학살자라고 생각한다”며 “나라를 지킨 영웅이 아니라 범죄자일 뿐”이라고 밝히며 폭로를 이어오고 있다.

승재현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MBN ‘정치와이드’를 통해 전씨의 주장에 대해 “본인도 성범죄, 마약 범죄를 저질렀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검은돈이 어떤 것이냐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다”고 말하면서도 “내사 정도로 들여다봐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전씨가 주장하는)개인적인 범죄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맞다면 당연히 처벌받아야 한다. 또 왜 대학 등록금이 제3자를 통해 갔는지 등에 대해선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