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오늘 당원들과 '실시간 대화' 나선다…'책임론' 정면돌파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대거 이탈표가 나온 것과 측근들의 잇따른 사망 등으로 당내에서 사법리스크에 대한 '책임론'에 휩싸인 가운데 14일 오후 4시 '당원들과의 실시간 대화'를 열고 정면돌파한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원 여러분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 나누고자 한다"며 "14일 오후 4시 당원존에서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당원존라이브'(당원과의 대화)는 유튜브 채널 '이재명TV'를 통해 생중계된다.

대화의 주제로는▶아프다 많이 아프다(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대거 이탈표가 나온 것에 대한 소회) ▶좌표 ▶색출 ▶청원에 대한 입장 ▶4·5재보궐 선거 등으로 꼽혔다.

14일 오후 4시 '당원존라이브'(당원들과의 대화)를 예고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글. 사진 페이스북

14일 오후 4시 '당원존라이브'(당원들과의 대화)를 예고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글. 사진 페이스북

'좌표, (수박·겉은 민주당 속은 보수)색출, 청원' 등 주제를 보면 이 대표의 강성 지지자층인 개딸들(개혁의 딸들)의 목소리에 대한 이 대표의 입장을 들을 수 있는 자리로 예측된다. 개딸들은 지난달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나온 이탈표 무리들을 배신자로 지목하며 살생부를 돌려 이른바 '수박' 의원들 색출에 나선 바 있다. 개딸들은 또 민주당 국민응답센터(당원 청원게시판)에 이낙연 전 대표와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축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지난 13일 청원을 올려 당의 답변 기준(30일 이내, 권리당원 5만명 이상 동의)을 충족시켰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개딸들의 행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해왔다. 이 대표는 4일 "당의 화합을 위해 내부 공격이나 비난을 중단해 달라"며 당의 단일대오를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 시절 자신의 비서실장을 지냈던 최측근의 사망, 사법리스크에 따른 비(非)명(이재명)계의 대표직 사퇴 압박 등 문제에 대해 심경을 토로할 가능성도 있다.

9일 이 대표의 경기지사 재임 시절 초대 비서실장을 지냈던 전모씨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보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대표 측근의 사망 사례는 전씨를 포함해 모두 5명으로 늘어나면서 윤영찬, 김해영 등 비명계 의원들은 전날(13일) "도의적 책임"을 물으며 당대표 사퇴를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