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현대차그룹, 미국 JD파워 품질조사에서 2년 연속 1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9일(현지시간) 발표한 ‘2023년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준중형차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한 기아 K3(현지명 포르테). 사진 기아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9일(현지시간) 발표한 ‘2023년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준중형차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한 기아 K3(현지명 포르테). 사진 기아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최고 권위의 품질 조사에서 자동차그룹 기준 2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1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지난 9일(현지시간) 발표한 ‘2023년 내구 품질 조사(VDS)’에서 전체 31개 브랜드 가운데 제네시스가 2위(144점), 기아가 3위(152점), 현대차가 8위(170점)를 기록했다. 내구 품질 조사는 차량을 산 지 3년이 지난 고객들을 대상으로 184개 항목에 대한 내구 품질 만족도를 조사한 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하는 방식이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동차 그룹별로는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16개 자동차 그룹 가운데 가장 낮은 평균 점수인 160점을 받아 도요타(163점)와 제너럴모터스(165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현대차그룹이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기아는 18개 일반브랜드 중에 1위에 오르며 ‘최우수 일반 브랜드상’을 받았다. 기아는 3년 연속으로 일반브랜드 품질 조사 정상을 차지했다.

기아, 3년 연속 일반 브랜드 1위 

제네시스도 13개 고급 브랜드 중 2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18개 일반 브랜드 중 6위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기아 K3(현지명 포르테)는 준중형차, 기아 K5(현지명 옵티마)는 중형차, 기아 스포티지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라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현대차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는 준중형차, 현대차 싼타페는 중형 SUV, 기아 쏘렌토는 어퍼미드 SUV, 기아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은 미니밴 차급에서 우수 품질상을 받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품질 향상을 위해 전 부문이 끊임없는 노력한 결과 이번 조사에서 전 세계 자동차 업체 중 가장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차종별 1위는 일본의 렉서스(133점)가 차지했다. 미국 뷰익(4위·159점), 쉐보레(5위·162위)도 상위권을 기록했다. 조사 대상 회사들의 평균치는 186점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이번에 처음으로 조사 대상에 포함돼 242점을 받았다. 28위에 해당하는 성적표다. 하지만 테슬라가 일부 주에서 소비자 정보를 제출하지 않아 이번 기록은 비공식 점수로 남게 됐다. 내구 품질 조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총 31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