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능 국어·탐구 3등급인데…서울대 합격 속출했다, 어떻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대학교 정문. 이병준 기자

서울대학교 정문. 이병준 기자

2023학년도 대입 정시 모집에서 국어 3~4등급의 수능 점수를 받고도 상위권 대학에 합격한 수험생이 속출하면서 수학의 변별력이 당락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서울대 최초 합격자 발표에서는 서울대 자연계열에 수학 1등급에 국어 3등급을 받은 합격자가 입시 커뮤니티에 알려져 화제가 됐다. 국어 3등급을 받고 서울대에 합격하는 사례는 과거에도 드물게 있었지만, 최초합은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입시 커뮤니티에 “국어 3등급을 받고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에 최초 합격했다”는 게시글을 올린 수험생은 국어 3등급, 수학 1등급, 영어 1등급, 탐구(지구과학Ⅰ·물리학Ⅱ) 각각 3·2등급의 성적표와 함께 서울대 합격증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5일 “지난해 서울대 최초 합격자 20% 이상이 등록을 포기했다. 추가 합격에선 4, 5등급까지 내려갈 수 있다”며 “서울대를 시작으로 다른 대학에서도 연쇄적으로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종로학원은 서울대뿐만 아니라 한양대, 중앙대 등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에 합격한 수험생은 수학에서 1등급, 영어 2등급, 탐구 2과목에서 각각 1·3등급을 받았다. 또 다른 수험생은 수학에서 1등급을 받은 반면 국어에서 4등급을 받고 중앙대 창의ICT공과대에 합격했다. 이 수험생은 영어에선 1등급, 탐구 2과목은 각각 2·3등급을 받았다고 한다.

“국어·탐구 못 봐도 수학으로 만회”

2022년 12월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학년도 정시 대학입학정보박람회'를 찾은 수험생이 설명회 정보를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년 12월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학년도 정시 대학입학정보박람회'를 찾은 수험생이 설명회 정보를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시 업계는 이번 수능에서 국어와 수학 간 난이도 격차로 수학 1등급이 합격에 결정적인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국어와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은 각각 134점과 145점으로 10점 이상 차이가 났다. 종로학원 관계자는 “2022학년도에는 국어, 수학 간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가 2점에 불과했다. 올해 입시에서는 국어나 탐구 성적이 저조하더라도 수학에서 고득점을 받았다면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9학년도 수능에선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 수학 가형 표준점수 최고점이 133점으로 두 과목 간 차이가 17점에 달했다. 당시엔 수학 4등급을 받고도 지방권 소재 의대 정시에 합격한 사례가 나와 화제가 됐다. 영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된 첫해인 2018학년도 수능에선 영어 4등급을 받은 수험생이 서울대 자연계열에 합격하기도 했다.

서울대가 2023학년도 정시 모집부터 학교 내신(교과 평가)을 반영한 것도 합격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올해부터 교과 평가가 반영되면서 정시 합격선이 낮아지는 것은 예상된 일”이라며 “의약계열에 중복으로 지원한 합격자들이 빠져나가면서 전반적인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추가 합격자 발표는 오는 9일 정시 합격자 등록이 마감된 후 이뤄진다.

서울대 정시 합격자, 여학생↓ 일반고·고3↑

종로학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대 수시·정시 여학생 합격 비율은 35.7%로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학원 측은 문·이과 통합수능에서 상대적으로 수학 점수가 낮은 여학생이 불리하다는 우려가 현실화된 것으로 분석했다. 통합 수능 이전인 2021학년도에는 수학 1등급 중 여학생 비율은 38.9%였다. 2023학년도 수능에서는 26.0%로 12.9%포인트 낮아졌다.

서울대 정시 모집에 교과 평가가 반영되면서 일반고 출신과 고3 재학생 합격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생(최초합 기준) 중 일반고 출신은 지난해 56.1%에서 57.7%로 증가했지만, 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 등 특목고 및 자사고 출신은 35.7%에서 33.1%로 낮아졌다. 고3 재학생 비율은 41.1%로 지난해(38.4%)보다 2.7%포인트 높아졌다. 재수생 등 ‘N수생’ 합격자 비율은 지난해 58.5%에서 57.3%로 줄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