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자유롭게 오세훈 시장 만난다...'메타버스 서울' 오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6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시장이 '메타버스 서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경제·교육·세무·행정·소통 5대 분야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공하는 가상공간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 1단계를 이날 오후 1시 시작한다. 연합뉴스

16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시장이 '메타버스 서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경제·교육·세무·행정·소통 5대 분야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공하는 가상공간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 1단계를 이날 오후 1시 시작한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세계 도시 최초 공공 메타버스 플랫폼인 ‘메타버스 서울’ 1단계 서비스를 16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2021년 ‘메타버스 서울 기본계획’을 수립해 작년 비공개 시범운영을 한 데 이어 올해와 내년에 걸쳐 본격적인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 2025∼2026년에는 3단계에 걸쳐 시정 전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서울은 자유·동행·연결을 핵심 가치로 삼고, 다양한 커뮤니티 공간과 상담·교육 등 행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커뮤니티 공간으로는 책 읽는 서울광장, 시민참여 공모전, 메타버스 시장실 등이 있다.

방문객은 서울광장을 거닐며 서울시가 발간한 전자책을 열람하고, 벚꽃잡기와 공놀이 등 계절별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온라인에 공개된 저작도구를 활용해 시민 공모전 참여도 가능하다.

가상 시장실에서는 누구나 자유롭게 오세훈 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의견 제안함에 시정에 대한 의견을 등록하고 답변까지 받을 수 있다.

핀테크랩 홍보부스를 방문하면 82개 입주기업들의 홍보 자료를 열람할 수 있고, 기업 대표 면담도 가능하다. 외국인을 만나면 번역 서비스를 활용하면 된다.

기업지원센터에서는 경영, 창업, 법률, 인사 등 분야별 전문위원의 비대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서울 10대 관광명소도 만날 수 있다. 현재 청와대, 롯데타워, N타워, 덕수궁, 경복궁, 북촌 한옥마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숲, 한강, 광화문광장의 국영문 정보를 제공하는데 연내 언어 설정에 맞는 음성 안내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시민을 위한 소통 채널로는 ‘서울런’ 참가자용 멘토링 가상상담실, 120민원채팅상담, 택스스퀘어 등이 있다.

120민원채팅상담은 개인마다 음량이나 발음 등의 차이로 발생하는 음성상담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주민등록등본 등 7종의 행정 서류를 발급받아 ‘서울지갑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일대일 상담실부터 100명까지 참여할 수 있는 콘퍼런스 룸까지 다양한 목적의 회의 공간이 마련됐다.

메타버스 서울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메타버스 서울 앱’을 내려받은 뒤 본인 인증을 거쳐 회원가입을 한 후 이용하면 된다.

회원가입을 하지 않더라도 게스트 모드로 접속해 둘러보기가 가능하지만 채팅이나 타인과의 상호작용은 제한된다.

메타버스 서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메타버스 서울 공식 인스타그램이나 커뮤니티 웹페이지, 메타버스 서울 앱 시청 로비의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