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재·김광호 엇갈린 증언…'기동대 요청' 진실공방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조특위 제5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우상호 국회 용산 이태원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조특위 제5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4일 국회에서 진행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선 참사 당일 경찰의 미흡한 대응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증인으로 출석한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경비기동대 출동 요청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을 벌였다.

여야 의원들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허위공문서 작성·행사 혐의 등으로 구속된 상황에서 국회로 나온 이 전 서장을 상대로 지난해 10월 29일 참사 당일 경찰 대응의 문제점을 파고들었다.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은 “증인은 참사가 발생한 사실을 23시 이후에 알았다고 계속 진술한다. 그런데 22시 36분에 증인이 무전으로 ‘가용 경력 형사1팀부터 해서 여타 경찰관 전부 보내세요’라고 지시한다”며 “22시 38분부터 22시 58분까지 계속 압사 신고가 접수되는데, 이걸 듣고 있었으면서 참사 발생 사실을 (이때) 알았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추궁했다. 이 전 서장은 “그 무전만 나오는 게 아니라 중간에 일반 신고 무전들도 섞여 있다. 일단 그냥 흘러가는 무전 정도로 생각했던 것”이라며 “할로윈 축제 자체가 상당히 음악을 시끄럽게 틀어 놓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정 정도 소란은 일상적인 축제라고 생각했다”고 반박했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그러자 지켜보던 우상호 특위 위원장은 “지금 국민들이 다 보고 있는데, (이 전 서장) 답변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며 “(현장을 가라고 지시를 해놓고) 현장을 간 사람들한테 (현장이) 어떠냐고 물어보지도 않고 끝낸 게 말이 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여러 사람의 잘못이 있지만 (참사에 책임이 큰) 단 한 명을 꼽으라면 당시 용산경찰서장인 이임재 증인”이라고 했다.

참사 당일 경비기동대 출동 요청 여부에 대해선 이 전 서장과 김 청장이 상반된 주장을 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경비기동대 요청 내용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 특별수사본부의 입장”이라고 지적하자 이 전 서장은 “제가 지원 요청했다는 것은 변함없다”며 “제가 기동대 요청 지시를 했던 많은 흔적이 있다. 간담회 결과 보고서나 핼러윈 축제 사고 경과보고서 내용, 여러 가지 보도자료 등 흔적이 있는데 이것이 한순간에 사라졌다는 것에 저도 이해 안 되고 답답한 부분이 많다”고 답했다. 반면 김 청장은 “거듭 말씀드리지만 서울청에선 (용산경찰서로부터) 교통기동대 1개 제대 요청 외에는 받은 바 없다”고 반박했다. 기동대 요청 여부는 책임 소재를 가리는 데 중요한 문제인데, 이를 두고 두 핵심 증인이 서로 다른 말을 한 것이다.

참사 당일 충북 제천 캠핑장에 있던 윤희근 경찰청장의 행적을 놓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 청장이 공방을 벌이는 일도 있었다. 조 의원은 “윤 청장이 서울을 비우고 지방을 내려가면 비서실이나 상황교통실이 알고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윤 청장은 “지금 (상황) 기준이라면 의원님의 지적을 인정한다”면서도“그날은 주말이고 (참사 전의 그날 일은) 사생활”이라고 반박했다. 조 의원이 다시 “그날 음주를 했느냐”고 묻자 윤 청장은 “그날 저녁이면 저도 음주를 할 수 있다. 그것까지 밝혀드려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야당은 경찰이 마약 수사에 역량을 집중하다가 사고 대응이 미숙했다는 의혹을 이날도 집중 제기했다. 천준호 민주당 의원은 최을천 용산경찰서 형사과장을 상대로 “참사 당일 증인을 포함해 50여명의 형사가 이태원 일대에서 마약류 범죄 단속 예방을 위한 특별형사활동을 벌였다. 시민의 안전을 우선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김 청장을 상대로 “(참사 이틀 전에) 이태원 지역에 형사 인력을 보강하라고 지시했는데, 이는 마약 등의 범죄 예방을 위한 가시적인 경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청문회엔 사고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구조활동을 벌인 유해진 소방대원도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오영환 민주당 의원이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는데 막대한 지장이 경찰의 현장 통제 실패에서 비롯됐냐”고 묻자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너무나 외로웠다. 소방관들이 그 안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너무나도 없었고, 구조한 사람들을 놓을 장소조차도 마련되지 않을 정도로 인파가 통제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날 여당 소속 위원들은 지난달 29일 기관보고 때 보좌관이 전주혜·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촬영해 논란을 빚었던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의 특위 위원직 사퇴와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용 의원은 유감을 표하면서도 “진상조사에 힘을 쏟아서 제 책임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약속을 드린다”며 사퇴를 거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