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초동 찾은 尹부부, 주민들과 작별 인사 "아이들 관저 초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17일 오전 자택이었던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를 찾아 주민들과 만나 “출근길에 늘 배웅해준 우리 어린이들을 따뜻한 봄이 오면 관저로 꼭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를 찾아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안고있는 반려견은 써니.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를 찾아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안고있는 반려견은 써니. 대통령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 부부가 주민들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를 찾아 어린이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를 찾아 어린이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주민들에게 “그동안 여러분이 저희 이웃이었다는 것이 정말 행복했다”며 “여러분들 덕분에 저와 제 처, 그리고 우리 강아지 식구들 모두 행복했다. 여러분들을 오래오래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 달여 전 한남동 공관으로 이사할 때 일일이 감사 인사를 드렸어야 했는데, 외교일정과 국정현안으로 감사 인사가 늦어지게 됐다”며 “날씨가 추운데 모두 건강하시고 출근길에 늘 배웅해 준 우리 어린이들을 따뜻한 봄이 오면 관저로 꼭 초청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를 찾아 주민들에게 감사인사를 하고 어린이에게 쿠키를 선물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사저를 찾아 주민들에게 감사인사를 하고 어린이에게 쿠키를 선물하고 있다. 대통령실

김 여사는 자리를 함께한 어린이들에게 쿠키를 선물했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탈피하겠다며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및 청와대 개방을 추진한 윤 대통령은 올해 5월 10일 취임 후 새 관저인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이 리모델링을 마치기 전까지 약 6개월간 아크로비스타에서 집무실로 출퇴근했다.

청와대 건립 이후 첫 ‘출퇴근 대통령’이 된 윤 대통령은 지난달 8일부터는 한남동 관저에서 출퇴근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