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호주 콴타스항공, 24년 만에 인천공항 취항...‘캥거루 루트’ 생기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콴타스항공. 중앙포토

콴타스항공. 중앙포토

호주 최대 국영항공사인 콴타스항공이 10일부터 인천-시드니 직항 정기편 운항을 다시 시작했다고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1일 밝혔다.

1998년 2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로 운항을 중단한 지 24년 10개월 만이다.

콴타스항공은 인천-시드니 구간을 화ㆍ목ㆍ토ㆍ일요일 주 4차례 왕복 운항한다.

이 구간을 오가는 항공사는 기존 대한항공ㆍ아시아나항공ㆍ젯스타항공ㆍ티웨이항공을 포함해 5곳으로 늘었다.

콴타스항공은 세계 3대 항공사 동맹인 ‘원월드’의 창립멤버이자 핵심 회원사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각각 ‘스카이팀’과 ‘스타얼라이언스’ 멤버다.

지난 10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열린 호주 콴타스항공의 인천공항 첫 취항 기념행사에서 첫 항공편에 탑승한 콴타스항공 승무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지난 10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열린 호주 콴타스항공의 인천공항 첫 취항 기념행사에서 첫 항공편에 탑승한 콴타스항공 승무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콴타스항공은 지구 남반구 시드니를 허브공항으로 삼는 지리적 특성을 살려 유럽ㆍ아시아 등을 연결하는 ‘캥거루 루트’를 1947년부터 개발해 운영한다.

공사는 인천공항을 거점으로 한 시드니와 동북아시아 사이 ‘신규 캥거루 루트’ 개발을 기대한다. 시드니를 통해 인천과 남극ㆍ남미 지역이 연결될 가능성도 있다.

공사는 콴타스항공이 운항을 재개한 배경으로 ▶한국과 호주 사이 교역 규모 ▶관광ㆍ여행수요 ▶인천공항을 경유해 3시간 내 연결되는 중국 북부ㆍ극동 러시아 지역의 성장 가능성 등을 꼽았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24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은 콴타스항공의 취항은 단순히 여느 항공사의 신규 취항이 아니라 인천공항의 성장성과 전략적 입지를 입증받았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