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통령실 이전 천공 개입설'에…대통령실, 김종대·김어준 고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 뉴스1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 뉴스1

대통령실은 6일 용산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역술인 천공 스승이 관여했다고 주장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또 해당 의혹을 제기한 라디오 진행자 김어준씨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을 공모한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앞으로 가짜뉴스에 응하는 기준과 원칙을 알아가시게 될 것"이라며 "합리적 의심이 아닌 객관적 근거 없이 무속 프레임을 씌우고 이에 맞춰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가짜뉴스로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을 방치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지난 3월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 천공이 다녀갔다는 증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유튜브에서도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이 천공을 대동해 육참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으로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전날 언론 공지를 통해 "경호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을 뿐 아니라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둘러본 사실 자체가 없다"며 "가짜뉴스에 대해 확고하고 일관된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육군도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육군이 김 전 의원의 최근 발언 관련 당사자로 언급된 인원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피고발인이 된 김 전 의원은 이날 "발언을 철회하거나 사과할 생각은 없다"며 "재판에 가서 진실을 다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법적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이 특정인을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선 것은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대통령실은 전날 "야권 정치인들이 '청담동 술자리', '캄보디아 조명'에 이어 아무렇지도 않게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대통령실은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일관된 원칙에 따라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