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군이래 최대 재건축의 굴욕…둔촌주공 특공 미달도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7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모습. 뉴스1

지난 7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모습. 뉴스1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으로 평가받는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의 특별공급 청약이 5일 마감됐다. 그러나 평균 경쟁률 3.3대 1을 기록하는 등 예상치를 밑돌았고, 일부 전형은 경쟁률이 1대 1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올림픽파크 포레온 특별공급 청약에서 총 1091가구 모집에 3580명이 신청해 평균 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주택형별로 전용면적 ▲ 29㎡ 5가구 ▲ 39㎡ 609가구 ▲ 49㎡ 477가구 등 총 1천91가구가 특별공급된다.

생애최초 전형으로 공급된 29㎡에서는 1가구 모집에 80명이 신청했고, 159가구를 모집하는 39㎡ 유형에는 629명이 청약했다. 49㎡은 94가구 모집에 1870명이 몰려 19.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혼 부부 전형으로 나온 29㎡ 3가구에는 13명이 신청했고, 49㎡ 203가구에도 653명이 청약했다. 49㎡ 노부모 부양 전형에도 28가구 모집에 41명이 신청, 같은 면적 기관 추천 전형 90가구에도 125명이 청약했다.

다만 일부 전형에서는 특별공급에서조차 경쟁률이 1대 1을 밑돌기도 했다. 다자녀 가구 대상으로 나온 49㎡ 62가구에는 45명이 신청하는 데 그쳤다. 39㎡ 신혼부부 전형 301가구에는 90명, 같은 면적 노부모 부양 34가구에는 5명, 기관추천 115가구에는 28명이 신청하며 모두 공급 가구 수에 신청자가 미달했다.

올해 서울 분양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올림픽파크 포레온의 특별공급 일부 전형 경쟁률이 1대 1을 밑돈 데는 3.3㎡당 평균 3829만원으로 책정된 분양가가 다소 높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평형별 분양가는 ▲ 29㎡ 4억9300만~5억2340만원 ▲ 39㎡ 6억7360만~7억1520만원 ▲ 49㎡ 8억2970만~8억8100만원 등이다.

오는 6일부터는 1순위 당해지역(서울시 2년 이상 거주자), 7일 기타지역(서울시 2년 미만 거주자 및 수도권 거주자), 8일 2순위 신청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15일이며, 계약일은 내년 1월 3~17일이다. 입주는 2025년 1월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