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스카이라인이 바뀐다] 밑그림 그려진 목동 ‘미니 신도시’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 여부에 달려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16호 14면

SPECIAL REPORT

수도권 1기 신도시 못지않게 재건축 시장에서 관심이 높은 곳이 서울 목동이다. 목동은 수도권 신도시보다 빠른 1985년 입주를 시작한 택지개발지구로, 14개 단지 2만6629가구가 들어서 있다. 이 지역은 주차난, 노후도가 심해 그동안 꾸준히 재건축을 추진해 왔다. 지난달에는 서울시가 목동을 지상 최고 35층 5만3000가구의 미니 신도시급으로 조성하는 재건축 마스터플랜(지구단위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단지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용도지역과 재건축 첫 관문인 안전진단 진행 속도가 단지별로 달라서다.

서울시의 목동 재건축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목동 1~14단지 용적률은 최대 300%까지 허용된다. 쟁점은 현재 2종 일반주거지인 1~3단지를 다른 4~14단지와 마찬가지로 3종으로 상향하는 문제다. 2종에서 3종으로 상향되면 용적률이 현행 190%에서 230%까지 증가하지만, 증가분의 절반은 임대주택을 지어야 한다. 1~3단지 주민들은 “원래 14단지 모두 3종이었으나 인근 개발(신정뉴타운)을 위해 1~3단지를 2종으로 해놓고 기부채납 부담을 대폭 안긴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2019년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이미 결정된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안전진단에서도 온도 차가 있다. 현재 목동 신시가지 중 안전진단을 통과한 곳은 6단지 한 곳에 불과하다. 13곳은 2차 안전진단을 앞두고 있거나 탈락했다. 9·11단지는 2차에서 떨어져 처음부터 단계를 밟을 가능성이 크다. 신통기획으로 재건축을 진행 중인 6단지는 12~20층 1362가구를 최고 35층, 2298가구로 재건축하는 안을 마련해 양천구와 협의 중이다. 6단지를 제외한 13개 단지가 모두 안전진단 단계에서 막혀 있는 만큼 정부가 안전진단 규제를 얼마나 완화하느냐에 따라 목동의 재건축 추진 속도가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14개 단지 통합모임을 이끌고 있는 이종헌 9단지 재건축추진준비위원장은 “지자체의 적정성 검토와 같은 세부 조건이 나오지 않아 예단하기 어렵다”며 “안전진단 개선안이 나오면 신속통합기획 또는 재건축 수순을 밟을지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스터플랜은 일종의 가이드라인으로 앞으로 각 단지가 가이드라인에 맞춰 재건축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향후 목동 신시가지의 재건축 속도가 빨라져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목동 1~14단지는 규모가 커서 단계적 이주 대책이 필요해 마지막 단지는 첫 삽을 뜨기까지 십수년이 걸릴 수 있어 단기적 접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