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뭘 본거지?"…코에 여성용품 꽂고 뛴 캐나다 '노장의 투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캐나다 축구 대표팀의 주장 아티바 허친슨(39·베식타시JK)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허친슨은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주장 완장을 차고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캐나다 대표팀 주장 아티바 허친슨(39·베식타시 JK)이 코에 여성용품을 넣는 응급조치를 받고 그라운드를 뛰고 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캐나다 대표팀 주장 아티바 허친슨(39·베식타시 JK)이 코에 여성용품을 넣는 응급조치를 받고 그라운드를 뛰고 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이날 캐나다의 알폰소 데이비스는 경기 시작 67초 만에 골을 터뜨렸지만, 크로아티아가 4골을 넣으며 1대 4로 패배했다. 캐나다는 개최국 카타르에 이어 대회 두 번째 조별리그 탈락팀으로 확정됐다.

그러나 온라인에서는 승리한 크로아티아보다 캐나다 선수 허친슨이 더 화제를 모았다.

이날 허친슨은 후반전 도중 출혈이 발생하는 부상을 입었다. 캐나다 의무팀은 허친슨에게 향했고 지혈을 위해 여성용품으로 허친손의 코를 막았다. 이 모습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퍼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월드컵 경기 중 코에 여성용품을 착용한 허친슨의 결정은 SNS에 많은 즐거움을 불러일으켰다”며 “팬들은 허친슨이 여성용품을 코에 꽂은 채 경기장으로 달려가는 일에 즐거워하면서도 충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허친슨이 코 위에 여성용품을 올려놓고 뛰면서 SNS를 열광시켰다”면서 전 세계 네티즌들의 반응을 전했다.

네티즌들은 “캐나다팀에서 코에 여성용품을 꽂고 뛰어가는 것을 봤는데 내가 본 게 맞나?”, “코에 탐폰을 달고 뛴 최고의 선수 허친슨”, “내가 뭘 본 거지? 노장의 열정이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생애 첫 월드컵 경기를 뛴 허친슨은 만 39세 294일의 나이로 역대 월드컵 최고령 선수의 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크로아티아와의 경기를 뛰며 캐나다 축구 역사상 최초로 A매치 100경기를 뛴 ‘센추리 클럽’에 가입했다.

허친슨은 캐나다리그에서 프로로 데뷔한 뒤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리그를 거쳐 2013년부터 베식타시에서 뛰고 있다. 캐나다 축구계에서는 ‘살아있는 전설’로 통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