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도전] 고소한 풍미 살린 ‘라면왕김통깨’ 석 달 만에 1500만 개 판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2면

농심
칼로리 걱정 덜어주는 깔끔한 건면
김과 통깨로 고소한 감칠맛 더해
‘김통깨죽’ 레시피도 패키지에 소개

농심 ‘라면왕김통깨’는 구운 김 플레이크와 볶음 참깨,고추기름 조미유의 차별화된 고소함으로 마니아층을 확보, 출시 석 달 만에 1500만 개가 판매됐다. [사진 농심]

농심 ‘라면왕김통깨’는 구운 김 플레이크와 볶음 참깨,고추기름 조미유의 차별화된 고소함으로 마니아층을 확보, 출시 석 달 만에 1500만 개가 판매됐다. [사진 농심]

농심 ‘라면왕김통깨’가 출시 석 달 만에 1500만 개 판매를 돌파하며 라면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 출시된 신제품 중 단연 돋보인다. 인기 비결로는 특유의 고소한 풍미가 꼽힌다. 라면왕김통깨는 구운 김 후레이크와 볶음 참깨, 고추기름 조미유의 차별화된 고소함으로 마니아층을 확보했다. 온라인 후기에는 “건면이라 쫄깃하면서도 담백하다” “국물이 자극적이지 않아 좋다” 등 깔끔한 건면과 국물에 대한 호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라면 애호가 목소리 담은 ‘라면왕김통깨’

라면왕김통깨는 소비자가 직접 제품 기획에 참여해 출시까지 이어진 프로슈머 제품이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 마니아의 의견을 반영해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김을 소재로 한 라면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평소 라면을 즐겨 먹는 18명의 헤비 유저와 함께 신제품 콘셉트를 기획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김과 해물, 야채 육수 기반의 고소한 국물 라면인 김 라면 콘셉트가 제안됐고, 500여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선호도 검증과정을 거치며 제품을 더욱 업그레이드했다.

제품 개발에 착수해선 김 라면의 정체성을 살리는 데 주안점을 뒀다. 국물과 어우러졌을 때도 특유의 풍미와 감칠맛을 잃지 않도록 김추출 분말을 개발해 수프에 포함했다. 또한 김 토핑은 1.1g으로 넉넉하게 담았다.

국물은 김 특유의 고소함을 강조하면서도 농심만의 새로운 맛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 먼저 깊은 맛을 내는 소고기 베이스에 멸치·대구 등 각종 해물과 야채 육수로 해조류인 김에 어울리는 시원한 국물 맛을 개발했다. 여기에 볶음 고춧가루와 하늘초로 칼칼함을 더했다. 볶음 참깨 토핑과 고추기름으로 만든 조미유를 더해 고소함을 한층 더 강화했다. 면은 건면으로 만들어 자칫 느끼해질 수 있는 국물을 보다 깔끔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게 했다.

다양한 콘텐트로 젊은 세대와 소통

라면왕김통깨는 패키지에서부터 ‘김통깨’ 캐릭터, ‘김통깨죽’ 레시피 등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콘텐트로 가득하다. 농심은 제품력은 물론 차별화된 스토리텔링으로 젊은 세대와의 소통도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다. 제품명 ‘라면왕김통깨’는 핵심 소재인 김과 통깨를 캐릭터화한 것으로, 농심은 동명의 캐릭터를 디자인해 제품의 마스코트로 활용했다. 그리고 라면 맛집을 운영하며 라면왕을 꿈꾸는 청년 요리사라는 스토리를 입혔다.

라면왕김통깨를 이색적으로 즐길 수 있는 후식 ‘김통깨죽’ 레시피도 패키지에 소개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국물요리를 먹고 나서 밥과 각종 재료를 넣고 죽을 만들어 먹을 때 김과 깨가 꼭 사용된다는 점에 착안했다.

가수 김종민을 내세운 광고로 라면왕김통깨 알리기에도 나서고 있다. 김종민이 라면 맛집의 사장님 ‘김통깨’로 등장해 손님들에게 김과 통깨로 고소한 맛을 낸 라면왕김통깨를 소개한다는 내용이다.

라면왕김통깨의 인기는 건면 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농심의 10월 누적 건면 제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한 780억원으로 신기록을 달성했다. 특히 이 중 지난 8월 출시한 라면왕김통깨의 매출은 100억원을 넘어섰다. 갓 데뷔전을 치른 신인이 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주역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셈이다. 이 같은 건면의 인기는 저칼로리 식품에 대한 관심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를 겪으며 ‘맛있으면서 살 안 찌는 음식’을 찾는 많은 소비자들이 기존 라면보다 열량은 낮으면서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건면에 지갑을 열고 있다는 분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