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의선 “기후변화 위기, 에너지 빈곤 해결 위한 리더십 절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3일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에서 ‘에너지 빈곤 및 공정하고 질서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3일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에서 ‘에너지 빈곤 및 공정하고 질서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기후변화 위기와 에너지 빈곤을 해결하기 위해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절실한 시점입니다. 각국 정부와 기업은 각자의 역할을 다해 변화를 이끌어야 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에 참석해 ‘에너지 빈곤 및 공정하고 질서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정부와 기업 등이 책임 있게 나서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솔루션 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막한 B20 서밋에는 G20 주요국 정상과 장관급 인사를 비롯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의장, 쩡위친(曾毓群) CATL 회장, 앤서니 탄 그랩 창업자 등 기업인과 경제단체장 2000여 명이 참석했다. B20 서밋은 G20 정상에게 경제계의 정책 권고를 전달하기 위해 만들어진 민간 경제단체와 기업 간 회의체다. 올해는 ‘혁신적·포용적·협력적 성장 촉진’을 주제로 13~14일 진행된다. 현대차그룹은 15~16일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공식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131대와 현대차 아이오닉5 262대 등 총 393대를 제공했다.

정 회장은 이날 B20 서밋의 ‘에너지, 지속가능성·기후, 금융, 인프라’ 세션의 기조연설에서 “전 세계가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업계의 노력만으로는 이뤄낼 수 없기에 모두가 협력해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전환하도록 고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에너지 빈곤 이슈를 거론하며 정부와 기업이 해결책 모색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대차그룹의 탄소 중립 전략도 소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자동차부품 구매부터 제조-물류-운행-폐기-재활용까지 모든 가치사슬에서 탄소 중립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기업이 탄소 중립의 실현을 위해 새로운 자원과 기술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글로벌 리더의 강력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현대차, 알루미늄 공급 MOU=현대차는 이날 인도네시아의 대표 광물 기업인 아다로미네랄과 알루미늄 공급 관련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알루미늄은 저탄소 전동화의 핵심 소재로 꼽힌다. 협약식에는 정의선 회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과 아다로미네랄 측 임원진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알루미늄 생산과 공급에 관한 포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향후 아다로미네랄이 생산할 ‘저탄소 알루미늄’을 현대차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저탄소 알루미늄은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발생을 크게 낮춘 알루미늄을 뜻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