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교육부, 8년만에 '부총리 자문관' 임명…이주호 'AI 교육' 힘 싣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교육부가 사회부총리 부처로 격상된 지 8년 만에 처음으로 ‘부총리 자문관’을 임명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인공지능(AI) 맞춤형 교육을 역점 사업으로 제시한 가운데, 자문관으로 AI 교육 전문가도 포함됐다.

신임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신임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미래 교육 전문가 “부총리가 직접 선택”

교육부는 이주호 부총리가 취임한 7일 박승재 부총리 자문관과 권통일·황보은 정책보좌관에 대한 파견·신규임용 인사를 했다. 부총리 자문관은 18개의 중앙부처 중 장관이 부총리를 겸하는 2개 부처(기획재정부·교육부)에만 있는 직책이다. 주로 공공기관 연구원이 원소속을 유지한 채 부처에 1~2년 동안 임시 파견을 가는 형태로 운영된다.

기재부는 한국개발연구원(KDI) 전문가 등을 부총리 자문관으로 파견받은 적이 있었지만, 교육부는 지난 2014년 사회부총리 부처로 격상된 뒤 지금까지 한 번도 부총리 자문관을 둔 적이 없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가공무원법 등에 따라 외부 전문가를 부총리 자문관으로 임명할 수 있다”며 “부총리 뜻에 따라 미래 교육과 AI를 연구한 분을 모셨다”고 설명했다. 이 부총리가 직접 자문관을 선택했다는 의미다.

이 부총리는 7일 취임식에서도 AI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맞춤형 교육은 학업성취도와 적성을 고려해 모든 학생에게 각기 다른, 개인화된 교수법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부총리는 맞춤형 교육을 ▲첨단 산업 인재 양성 ▲지방대 혁신 ▲교육 국가 책임 강화와 함께 교육부 4대 과제로 꼽았다.

박승재 신임 사회부총리 자문관. 트위터캡처

박승재 신임 사회부총리 자문관. 트위터캡처

박승재 신임 부총리 자문관은 이 부총리가 설립한 비영리 교육 단체 ‘아시아교육협회’에서 대학혁신연구회장을 지냈다. AI 교육과 관련해서는 한국교육개발원(KEDI) 미래 교육연구본부 연구위원, 서울시 온라인 교육플랫폼 ‘서울런’ 자문위원으로 일한 이력이 있다. 박 자문관은 2021년 언어 AI 시스템 ‘GPT-3’와 관련한 논문을 통해 AI를 활용한 미래 예측 모형을 연구하기도 했다.

아시아교육협회 사무총장 출신의 황보은씨는 3급 상당 별정직 공무원인 장관 정책보좌관에 임명됐다. 황 신임 정책보좌관은 교육부 공무원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과학부 인사 1팀장, 전문대학정책과장,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사무총장 등을 지냈다.

권통일 정책보좌관은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박순애 전 부총리와 함께 임명됐다가 박 부총리가 만 5세 입학 논란으로 사실상 경질되면서 함께 퇴직한 뒤 재임용된 사례다. 별정직 공무원인 정책보좌관은 임용한 장관과 임기를 같이 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