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돈 받는데 일을 그따위로" 캐디에 폭언한 김한별, 벌금 1000만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 중 진행 요원에게 폭언한 김한별 선수가 24일 성남 한국프로골프협회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중 진행 요원에게 폭언한 김한별 선수가 24일 성남 한국프로골프협회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도중 진행 요원에게 폭언을 해 상벌위원회에 회부된 프로골퍼 김한별(26)이 벌금 1000만원과 봉사활동 40시간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골프(KPGA)는 24일 "경기도 성남시 KPGA 본사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김한별에게 벌금 1000만원과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 파이널 스테이지 포어 캐디 봉사활동 40시간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KPGA는 "상벌위 규정 징계 양정 기준 6번 '에티켓 위반으로 골프 팬의 빈축을 사거나 협회 또는 다른 회원의 위신을 실추시킨 경우'를 적용했다"며 "징계 처분에 이의가 있을 경우 징계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 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한별은 지난 2일 경기도 여주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경기 도중 포어 캐디에게 "돈 받고 일하는데 일을 그따위로 하느냐"고 폭언했다.

김한별은 당시 4라운드 도중 티샷이 우측으로 밀리자 잠정구를 치고 나간 뒤 원구를 찾던 포어 캐디에게 "교육을 안 받았느냐" 등 이같은 폭언을 내뱉었다.

포어 캐디는 골프에서 공이 날아간 위치를 확인해주는 진행 요원이다. 포어 캐디에게 폭언한 만큼 직접 포어 캐디 봉사 활동을 통해 반성하라는 것이 이번 징계의 취지다.

김한별은 또 대회 3라운드에서는 러프에서 샷이 마음에 들지 않자 골프채를 부러뜨리기도 했다.

김한별은 이날 상벌위에 참석해 30분 정도 소명했다.

김한별은 "저의 분별없고 사려 깊지 못한 행동과 부적절한 언행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항상 응원해주신 골프 팬 여러분과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협회 관계자, 동료 선후배 여러분, 후원사에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제게 크게 실망하셨을 분들을 생각하면 그저 송구스러운 마음 뿐"이라며 "제게 보내주신 질책과 꾸지람을 깊이 새기고 다시는 이런 무책임한 행동이 반복되지 않도록 반성하고 자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고 더 성숙한 선수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다해 앞으로 책임감 있고 올바른 선수가 되겠다"며 "다시 한번 이런 일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한별은 2020년 헤지스골프 KPGA오픈과 제36회 신한동해오픈, 지난해 야먀하·아너스K오픈 등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선수다. 올해는 9월 DGB금융그룹오픈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