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카멀라, IRA 세금 혜택 우려 안다… 법 시행따라 협의 지속”

중앙일보

입력 2022.09.29 18:02

업데이트 2022.09.29 18:06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 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해리스) 부통령과 윤 대통령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라 진행되는 청정 에너지에 대한 역사적 투자를 비롯한 기후 위기 대응 공동작업과 관련한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IRA에 따른 전기차 세금 혜택에 대한 한국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강조했으며, 양측은 법이 시행됨에 따라 관련 사항을 지속적으로 협의해가기로 약속했다”고 미 백악관이 전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해리스 부통령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및 전 세계 평화와 안정, 번영의 린치핀(핵심축)이라는 점을 역설했으며, 국제적 규칙 기반의 질서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규칙과 규범을 강화하고 공통의 가치와 이익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이슈에 걸친 한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환영했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백악관은 “윤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북한의 도발적 핵 언사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한편 일본과의 3자 협력 등을 통한 잠재적 미래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며 “부통령은 북한의 행동이 인도·태평양 역내, 그리고 국제 공동체 전체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또한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우리의 공통된 목표와 안보 관심사를 감안, 이 분야에 대한 추가적 구상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해리스 부통령은 일본과 한국 간 양자 관계 개선에 따른 이익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아울러 백악관은 해리스 부통령과 윤 대통령이 “중국과 대만, 그리고 대만해협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 부통령은 그것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핵심적 요소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한 “해리스 부통령과 윤 대통령이 우주에 대한 양자 협력을 심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해리스 부통령은 우주에 대한 국제적인 규칙 및 규범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자신이 미국을 대표해 앞서 발표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 역시 파괴적·직접상승 방식의 위성요격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로 한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고 백악관은 덧붙였다.

또한 해리스 부통령은 바이든-해리스 행정부가 한국 및 전 세계 내 성 평등과 여성의 지위에 대해 두고 있는 우선순위에 대해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