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배터리 음극재 핵심소재 ‘피치’…포스코케미칼, 국산화 첫삽

중앙일보

입력 2022.09.21 15:14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21일 충남 공주 탄천산업단지에서 피치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21일 충남 공주 탄천산업단지에서 피치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OCI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재의 핵심 소재인 ‘피치(Pitch)’의 국산화에 나선다. 그간 중국과 독일에서 전량 수입하던 피치는 석유나 석탄을 정제해 만드는 탄소 물질로 음극재의 표면을 코팅하는 중간 소재다.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21일 충남 공주 탄천산업단지에서 피치 공장의 첫 삽을 떴다.

피앤오케미칼은 2020년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으로 설립한 합작사다. [사진 피앤오케미칼]

피앤오케미칼은 2020년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으로 설립한 합작사다. [사진 피앤오케미칼]

피앤오케미칼은 2020년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으로 설립한 합작사다. 반도체 공정 소재인 초고순도 과산화수소와 음극재용 피치 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피앤오케미칼은 963억원을 투자해 연산 1만5000t 규모의 음극재 코팅용 피치 공장을 내년에 준공할 계획이다. 음극재 코팅용 피치는 녹는점이 높은 석유계 제품을 사용한다. 충전 속도를 높이고, 수명을 늘릴 수 있어 배터리 성능에 큰 영향을 미친다.

세종시에 있는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공장 생산라인. [사진 포스코케미칼]

세종시에 있는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공장 생산라인. [사진 포스코케미칼]

국내에서 유일하게 음극재와 양극재를 동시에 생산하는 포스코케미칼은 피치 공장이 건설되면 고품질의 맞춤형 음극재 중간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음극재용 피치는 2025년쯤 글로벌 수요가 약 15만t으로 전망된다. 전기차용 배터리 산업의 성장에 따라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피앤오케미칼은 생산한 피치를 우선 포스코케미칼에 공급하고, 추후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케미칼은 원료→중간 소재→최종 제품에 이르는 음극재 사업 밸류 체인 전체를 완성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된다.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사업 밸류 체인. [자료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사업 밸류 체인. [자료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은 원료의 경우 포스코그룹의 탄자니아 광산 투자를 통해 천연 흑연을, 자회사 피엠씨텍의 침상코크스 생산을 통해 인조 흑연을 각각 확보했다. 중간 소재인 구형(球形) 흑연은 중국 청도중석의 지분 투자로 공급망을 갖췄고, 이를 통해 최종 제품인 음극재를 모두 양산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했다.

김주현 포스코케미칼 기획지원본부장은 “OCI와 협력으로 음극재 코팅용 피치를 국산화해 한국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