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어떤 임명직도 안 맡겠다”…윤핵관 퇴조 가속도

중앙일보

입력 2022.09.01 00:04

업데이트 2022.09.01 09:05

지면보기

종합 04면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이날 서 의장은 전국위원회 의장직 사퇴를 밝혔다. 김성룡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이날 서 의장은 전국위원회 의장직 사퇴를 밝혔다. 김성룡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31일 “윤석열 정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새 비대위 출범 후 퇴진’ 가능성을 시사한 데 이어 장 의원이 사실상 2선 후퇴 선언을 하면서 이른바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에 쏠렸던 무게중심이 급격히 약화되는 흐름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장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최근 당의 혼란상에 대해 여당 중진 의원으로서, 인수위 시절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무한 책임을 느낀다”고 썼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지역구 의원으로서의 책무와 (국회) 상임위원회 활동에만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 의원은 최근 불거진 ‘장핵관’(장제원 의원 측 핵심 관계자) 논란을 의식한 듯 “계파 활동으로 비춰질 수 있는 모임이나 활동 또한 일절 하지 않겠다”고 했다.

장 의원의 전격적인 입장문을 두고는 최근 대통령실의 대규모 감찰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통령실 인적 쇄신 대상 대부분이 장 의원 등 윤핵관이 추천한 인물들이고, 대통령실 수뇌부도 “윤 대통령이 아닌 자신을 추천한 이들에게 충성해 온 사람들을 솎아내겠다”고 한 만큼 장 의원이 대통령실의 감찰 드라이브에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

장제원

장제원

윤 대통령이 감찰 결과와 관련해 윤핵관에 대한 극도의 실망감을 표출했다는 얘기도 있다. 윤 대통령이 윤핵관들에 대해 “당이나 나라를 위한 정치보다 자기 정치만 하는 것 같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이런 경고가 당사자들에게도 전달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노 코멘트”라며 부인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이날 장 의원의 ‘백의종군’ 선언에 대해 공식적으로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핵심 관계자는 “장 의원의 2선 후퇴와 권 원내대표의 사퇴 자체는 윤 대통령의 현재 생각과 크게 어긋나지 않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주변에 “2선 후퇴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 이전부터 생각해 왔던 것”이라며 “지금 이 상황에서 입장을 안 밝히는 것이 오히려 윤 대통령에게 부담을 가중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장 의원의 입장 표명을 권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와 연결짓기도 한다. 사퇴 요구에 시달린 권 원내대표는 지난달 27일과 30일 의원총회를 거치는 등 우여곡절 끝에 ‘선(先) 수습-후(後) 거취 표명’을 하는 걸로 정리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권 원내대표는 ‘사퇴’라는 단어는 꺼내지 않았다. 그런 만큼 “장 의원의 2선 후퇴 선언은 권 원내대표로 하여금 비대위 출범 뒤 사퇴 외에 다른 선택이 없도록 퇴로를 막은 효과가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결과적으로 김대기 비서실장을 정점으로 한 대통령실 내부의 신주류, 또 검찰 출신 인사들의 힘이 더 세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다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윤핵관들의) 위장 거세쇼”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새 비대위 출범에 반대하며 전국위원회 소집을 거부하던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전국위 의장직을 내려놓겠다”고 했다. 서 의장이 스스로 물러남에 따라 전국위 부의장인 윤두현 의원이 직무대행을 맡아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를 주재할 예정이다. 박정하 당 대변인은 “5일 전국위에서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비대위원장 임명안 의결을 위한 전국위를 한 번 더 열면 추석 전인) 8일께에는 비대위가 출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