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에 이게 왜…말로만 떠돌던 '트럼프 몹쓸짓' 사진 폭로됐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9 14:04

업데이트 2022.08.10 13:06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시절 대통령 기록물을 수시로 훼손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두 장의 사진이 나왔다고 8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등이 보도했다. 변기 안에 찢긴 문서가 들어가 있는 사진이다.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만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변기에서 문서가 발견된 사진이라며 공개했다. 오는 10월 출간될 그의 저서에서 공개하기 전 악시오스 등을 통해 먼저 공개했다. CNN Politics 트위터 캡처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만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변기에서 문서가 발견된 사진이라며 공개했다. 오는 10월 출간될 그의 저서에서 공개하기 전 악시오스 등을 통해 먼저 공개했다. CNN Politics 트위터 캡처

두 장의 사진은 뉴욕타임스(NYT)의 백악관 출입기자 매기 하버만이 오는 10월 출간할 저서 『신용 사기꾼』을 통해 공개하기에 앞서 제공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대통령 기록법 위반의 증거" #트럼프 대변인 "날조된 것"

사진을 입수한 하버만은 "소식통에 따르면 한 사진은 백악관 관저 내 화장실이며, 다른 하나는 해외 순방 당시 (사용한 화장실)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하버만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중 수시로 백악관 관저 화장실 변기에 글씨가 인쇄된 종이가 버려져 변기가 막히곤 했으며 직원들은 이는 대통령이 한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백악관 관저 직원들의 진술을 전했다. 이번엔 관련 사진을 공개한 것이다.

가디언은 사진이 대통령 기록법 위반의 증거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1978년 제정된  미 대통령 기록법에 따르면 미 대통령과 부통령은 재직 기간 작성한 모든 공문서를 보존해야 한다.

CNN은 사진 속 문서의 내용과 작성자는 불분명하지만, "트럼프의 글씨체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악시오스는 트럼프가 선호하는 펜으로 작성됐다며, 문서의 내용은 알아보기 힘들지만 친트럼프 성향의 엘리스 스테파닉 공화당 의원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하버만은 "소식통에 따르면 이런 문서 훼손은 백악관에서 여러 차례 일어났으며, 해외 순방 중엔 최소 두 차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문서를 상습적으로 폐기한다는 사실은 일부 보좌관들은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변인 테일러 부도위치는 악시오스에 "(사진은) 날조된 것"이라고 부인했다. 그는 "변기에 종이가 들어간 사진이 책 홍보의 일환이라면, 책을 팔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트럼프를 반대하기 위해 이런 이야기를 날조할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그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대통령 기록물로 보관돼야 할 문서와 메모를 찢어 버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CNN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상습적으로 문서를 백악관 관저 변기에 흘려보내곤 했는데, 이렇게 버려진 문서들은 변기가 막혀 수리공이 왔을 때 발견되곤 했다고 전했다.

또 그는 백악관 기밀자료를 자신의 마러라고 리조트에 무단 반출한 혐의 등으로 연방 검찰의 수사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 연방수사국(FBI)은 이날 트럼프의 마러라고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