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우기더니…'이순신 장군은 중국인' 대놓고 광고한 中게임

중앙일보

입력 2022.07.19 08:51

업데이트 2022.07.19 09:03

신작 모바일 게임 ‘문명정복’의 광고 이미지. 게임사 측은 ″편집 실수″라며 삭제해 지금은 나오지 않는다. [사진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신작 모바일 게임 ‘문명정복’의 광고 이미지. 게임사 측은 ″편집 실수″라며 삭제해 지금은 나오지 않는다. [사진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중국의 모바일 게임 광고에서 이순신 장군의 소속 문명을 ‘중국’으로 표기했다가 삭제해 거센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19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인스타그램에서 “갑자기 DM(개인 메시지)로 많은 제보가 들어와 확인해 봤더니 정말 말문이 막힌다. 선을 제대로 넘었다”고 운을 뗐다.

중국 게임사 ‘4399’의 한국법인 ‘4399코리아’는 신작 모바일 게임 ‘문명정복’을 출시하면서 지난 16일부터 게임 내 영웅들을 소개하는 광고를 올렸다. 이때 이순신 장군을 ‘중국 문명’으로 표기했다.

문명정복은 한국, 일본, 중국, 로마, 아랍 등 세계 8대 문명이 등장하는 모바일 전략 게임이다.

논란이 일자 4399코리아 측은 “운영팀에서 명칭이 잘못 기재됐음을 확인하고 즉시 삭제 조치했다”며 “이미지 제작 작업 중 편집 실수가 발생했고, 별도 검수를 받지 않은 상태로 광고에 사용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회사 측의 해명이 있었지만, 중국이 그동안 게임을 지속해서 ‘문화 공정’의 수단으로 사용했던 의혹이 있었던 데 주목해야 한다”며 그동안 중국 게임을 둘러싼 논란들을 사례로 들었다.

지난 2020년에는 중국 게임사 페이퍼게임즈가 출시한 스타일링 게임 ‘샤이닝니키’가 한국 진출을 기념하면서 ‘한복’ 아이템 의상을 선보였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이 “한복은 중국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고, 국내 네티즌들이 반발하자 이 게임사는 한국판 서비스를 종료해버렸다.

지난해에는 중국 게임 ‘스카이:빛의 아이들’에서 아이템으로 등장한 ‘갓’을 놓고 중국 네티즌들이 트집을 잡았다. 이에 게임사 대표가 갓을 중국 문화로 여기는 발언을 해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서 교수는 “특히 모바일 게임은 아동과 청소년에게 접근성이 좋은 만큼, 잘못된 문화와 역사의식을 심어줄 수 있기에 큰 우려가 되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중국 게임에서 우리의 문화와 역사를 또다시 왜곡하면, 비난과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대응해 올바르게 수정할 수 있도록 해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