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물가 전년 동월 대비 6.3% 상승… 여전히 위태로운 미국 물가

중앙일보

입력 2022.06.30 22:59

미국 물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5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6.3% 상승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4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6.3% 상승을 기록했다.

미국의 물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사진은 미국 쇼핑센터 월마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물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사진은 미국 쇼핑센터 월마트. 로이터=연합뉴스

PCE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다.

전월과 비교하면 0.6% 올랐다. 지난달에는 전월 대비 0.2% 오른 바 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7%, 전월보다 0.3% 각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전년 동월 대비 4.9%)보다는 오름폭이 다소 낮아졌으나, 40년 만의 최고치에 아직도 근접한 수준이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