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전당대회서 소임 깃발 준비하겠다”…전대 출사표

중앙일보

입력 2022.06.26 17:34

업데이트 2022.06.26 18:16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국회에서 6.1 지방선거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국회에서 6.1 지방선거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은 26일 “당과 국가를 위한 사명감으로 전당대회에서 제 소임의 깃발을 준비하겠다”며 8월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갈등·분열의 판’이 아닌 ‘통합·혁신의 판’으로 승리를 준비해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관성이 대세가 되면 선사후공(先私後公)과 조삼모사의 패착 반복과 분열 고착뿐”이라며 “상대만 지목하는 일면적 책임론과 내용과 결기 없는 세대교체론이 혁신의 대안이 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저는 오래전부터 당이 어려울 때면 '판 메이커'로서 통합·혁신·미래·승리의 새 판을 만들곤 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중립·탕평으로 통합·혁신하며 공정·치밀하게 총선을 준비하는 새로운 판, 관성의 대세를 넘어 새 판을 짜는 것이 지금 당을 살릴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에는 초입부터 방향을 잃고 삐걱거리는 윤석열 정부의 ‘탈선의 통치’를 강력히 시정하고 불안한 국민을 지킬 사명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집무실 및 관저법, 검사장직선제, 자치경찰제 등 권력개혁을 병행하며, 역량 부족을 과거 털기로 덮으려는 윤석열 정부를 견제하고 이끌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간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중 한 명이다. 올해 대선에서는 선대본 전략기획본부장을, 지방선거에서는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을 맡았다.

지방선거 패배 이후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세대교체론이 거세게 일었으나 이들의 본격적인 움직임이 주춤한 사이 86그룹의 전대 도전 시사가 이어지는 형국이다. 김 의원에 앞서 정청래 의원이 “당원이 주인인 정당을 만들겠다”며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