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원숭이두창 공식 확인…독일서 입국한 내국인

중앙일보

입력 2022.06.22 15:08

업데이트 2022.06.22 17:42

아프리카 풍토병으로 유럽 등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원숭이두창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브리핑에서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모습. 전날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 2명에 대해 실시된 검사 결과 독일에서 입국한 A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또 다른 의심환자인 외국인 B씨는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2명의 의사환자에 대해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해 최종적으로 확진 여부를 판단한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모습. 전날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 2명에 대해 실시된 검사 결과 독일에서 입국한 A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또 다른 의심환자인 외국인 B씨는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2명의 의사환자에 대해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해 최종적으로 확진 여부를 판단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