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김호영 고소…"지금은 옥장판" 문제 된 글,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2022.06.21 20:19

업데이트 2022.06.23 15:46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김호영과 악플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21일 옥주현 측은 “옥씨는 전날(20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김씨와 악플러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옥씨 측은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계속 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누리꾼들의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왼쪽)과 김호영. [연합뉴스·중앙일보]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왼쪽)과 김호영. [연합뉴스·중앙일보]

앞서 김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을 올렸다.

해당 글에 대해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엘리자벳의 캐스팅과 관련 김씨가 옥씨를 저격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특히 뮤지컬배우 이지혜 등이 옥씨와 같은 소속사이기에 그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의혹이 확산하자 옥씨는 지난 15일 “엘리자벳 캐스팅 관련해 억측과 추측에 대한 해명은 제가 해야 할 몫이 아니”라며 “무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EMK뮤지컬컴퍼니 측도 “국내 최고의 스태프와 함께 치뤄진 강도높은 단계별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새로운 배우들과 지난 시즌 출연자를 포함하여 VBW 원작사의 최종승인을 통해 선발된 배우들로 캐스팅됐다”며 캐스팅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한편 엘리자벳은 오스트리아 제국의 황후였던 엘리자베트 폰 비텔스바흐 생애를 다룬 뮤지컬이다. 올해 10주년 기념 공연은 8월25일부터 진행한다.

주인공 ‘엘리자벳’ 역엔 옥주현과 뮤지컬배우 이지혜가 이름을 올렸다. ‘죽음’ 역은 신성록, 김준수, 노민우, 이해준, '루케니' 역엔 이지훈, 강태을, 박은태, ‘황제 프란츠 요제프’ 역에는 민영기, 길병민 등이 포함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