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연봉 1억 넘는 '신의 직장' 줄사표…알고보니 '尹 약속' 때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 공약을 내세운 가운에 이의 추진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 공약을 내세운 가운에 이의 추진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모습. [연합뉴스]

이른바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한국산업은행(산은)에서 직원들의 이직이 가속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산은의 부산 이전 추진이 현실화하는 데 따른 여파다.

20일 산은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최근까지 산은 직원 중 전문직을 포함해 40명(임금피크제 대상 제외) 안팎의 인원이 중도 퇴사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산은 직원 평균 연봉은 1억1370만원으로 금융공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산은에서는 이전에도 매년 40명 수준의 인원이 이직 등의 이유로 퇴사를 했는데, 올해는 반년 만에 비슷한 수의 인원이 중도 이탈한 셈이다.

타 금융사로 옮길 기회가 상대적으로 많은 전문직이나 젊은 직원들 중심으로 이탈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산은 직원은 "누가 어디로 이직한다는 얘기가 계속 들리다 보니 회사 분위기가 매우 뒤숭숭하다"며 "하반기 채용시장이 열리면 이탈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문인력 이탈이 많아지자 산은은 최근 석·박사 학위 소지자 및 변호사 자격 소지자 등 15명의 신규 채용에 나서기도 했다. 정기 공채시즌도 아닌데 전문인력을 두 자릿수나 모집하는 일은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지난 7일 임명된 강석훈 산은 신임 회장은 노동조합의 출근 저지로 본점 집무실에 들어서지 못한 채 인근 임시 사무실에서 업무를 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부산 이전 반대 집회를 열고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해 강 회장이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1월과 3월 부산을 방문해 산은 부산 이전을 거듭 약속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당시 "국회를 설득해 한국산업은행법을 개정하고 KDB산업은행을 여의도에서 부산으로 옮기겠다"며 "부산을 세계적 해양도시, 무역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