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원사격에도 최민희 졌다…남양주 시장 주광덕 당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광덕 경기 남앙주시장 당선인. 뉴스1

주광덕 경기 남앙주시장 당선인. 뉴스1

주광덕 국민의힘 경기 남양주시장 후보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특히 남양주시장 선거는 '조국 저격수' 대 '조국 백서 저자', '윤석열 친구' 대 '이재명 누님'이라는 대결 구도 때문에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현재 개표율이 90.55%를 기록한 가운데, 주 후보가 14만3369표(53.43%) 최 후보가 12만4933표(46.56%)를 기록해 주 후보의 당선을 확정지었다.

주 당선인은 "'유능한 소통시장'이 돼 남양주의 슈퍼성장 시대를 열겠다"며 "세계 굴지의 반도체 대기업을 유치하고 판교를 뛰어넘는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해 '미래산업 자족도시 남양주'를 만들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장 후보. [중앙포토]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장 후보. [중앙포토]

조국(왼쪽)·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조국(왼쪽)·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앞서 두 후보는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 때 남양주 병 지역에서 처음 대결했다. 두 후보가 전장을 옮겨 다시 맞붙은 이번 남양주시장 선거에서는 선거 초반 여론조사부터 주 후보가 앞서는 모습이었다.

선거 막판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민희 후보에 대한 마음의 빚이 크다"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등대지기처럼 민주주의의 지킴이로 언제 어디서나 헌신적이었던 최민희! 우리의 아픈 새끼손가락 같은 동지"라고 가세해 최 후보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주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최 후보를 10%포인트가량 앞서 나갔고 결국 남양주시청 입성에 성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