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면 부드러운 남자" 이미지 바꾸고 바닥 훑는 김진태 [밀착마크]

중앙일보

입력 2022.05.27 05:00

업데이트 2022.05.27 09:59

지면보기

종합 10면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가 유기견 목욕 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진태 캠프]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가 유기견 목욕 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진태 캠프]

‘알고 보면 부드러운 남자’.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가 이번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내세우는 전략이다. 김 후보는 19·20대 국회의원 시절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강성 보수’ 이미지를 쌓아왔다. 그의 직설적인 발언에 보수층은 환호했지만 중도층에선 “극단적이다” “건방지게 느껴진다”는 혹평을 받았다. 실제로 김 후보가 당내 공천을 신청했을 당시 그의 이력이 발목을 붙잡기도 했다. 5·18민주화운동과 촛불시위를 폄훼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그는 공천에서 배제됐다가 단식 투쟁과 대국민 사과를 한 후에야 겨우 공천권을 거머쥘 수 있었다. 이후 김 후보는 이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26일 오전 6시30분 강원 원주 농업인새벽시장. 10여명의 시장 상인과 손님 사이로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의 얼굴이 보였다. 김 후보는 바닥에 좌판을 깔고 앉은 상인들과 눈을 맞추며 악수하기 위해 연신 무릎을 굽혔다. 그 앞을 지나가던 한 상인이 “지지율이 하늘만큼 올라가더라”며 김 후보에게 말을 걸었다. 쑥스러운 듯 손사래를 치던 김 후보는 곧장 상인의 양손을 덥석 잡고 넉살 좋게 어깨를 들썩였다.

김 후보의 변신은 이날 합동 유세에서도 이어졌다. 이날 오전 10시 강원 횡성읍 북천사거리에서 국민의힘 군수, 시·도의원 후보들과 함께 마이크를 잡은 김 후보는 10여분의 연설동안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지사 후보의 이름을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윤 대통령이 횡성에 있는 전기차 단지(우천산업단지)를 모빌리티클러스터로 키우기로 했는데, 민주당 도지사가 되면 이런 사업에 협조하겠냐”라며 “복잡하게 생각할 거 없이 내일부터 있을 사전 투표 들어가시면 도지사부터 쭉 2번으로 찍어달라”고 호소했을 뿐이다. 노무현 정부 당시 실세라는 평가를 들었던 이 후보는 강원 정가에서 거물로 평가된다. 상대 후보를 언급하며 자신의 인물론을 내세우기보다는 전략적으로 집권여당과 윤석열 대통령의 뒷배를 내세우는 모습이었다.

김 후보의 다음 일정은 유기견 목욕 봉사였다. 2주 전 청년들과의 모임에서 유기견보호소에 대한 얘기를 듣고 급하게 잡은 일정이라고 한다.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없다”는 김 후보는 서투른 목욕 봉사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유권자들에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다. 김 후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진태TV’를 통해 벨보이, 어시장 얼음 리어카 배달, 모내기 일손 돕기 등의 도내 체험 영상을 지속적으로 올리며 친숙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철저히 자신을 낮추는 전략이다.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가 새벽시장에서 만난 상인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최민지 기자

김진태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가 새벽시장에서 만난 상인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최민지 기자

강성 정치인의 이미지가 강했다.
“유세 다녀보면 ‘생각보다 부드럽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아마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 등에서 접하던 모습과 많이 다르다고 느끼시는 것 같다. 더군다나 이번에는 민생을 책임지는 행정가를 뽑는 선거다. 나 스스로도 마음가짐부터 유연하게 바꾸려고 노력한다.”
왜 국회로 돌아가는 대신 도지사를 택했나.
“솔직히 말하면 이광재 후보가 나올 거로 예상했다. 그렇게 되면 내가 경쟁력 갖춘 적임자라고 생각했다. 더군다나 나는 초·중·고등학교도 강원도에서 다 마쳤다. 더 말이 필요한가.”
결과적으로 우세 예상이 적중했다.  
“가장 큰 요인은 정권교체라고 생각한다. 새 정부가 일하게 해줘야 한다는 민심이 강하다. 두 번째는 강원도에서 민주당 소속 도지사가 12년간 일하면서 바꿀 때가 됐다는 여론이 많다. 굳이 따지자면 공천 과정의 부침도 조금은 도움 됐을 수 있다. 지금은 경선 상대였던 황상무 전 앵커도 유세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고 있고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도 곧 강원도에 내려와 함께 유세한다.”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강원도에 유치하겠단 공약은 어떻게 나왔나.  
“중도 사퇴한 이강후 무소속 원주시장 예비후보의 공약을 차용한 것이다. 강원도의 젊은이들이 서울로 떠나지 않게 할 방안이 뭘까 생각하다 나온 아이디어다. 이 밖에도 춘천에 한국은행, 강릉에 강원도청 제2청사 등을 만들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이렇게 해서 200만 인구를 달성하겠다는 게 내 목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