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 수출길 열겠다는 러 "안전통로 제공 준비…제재 해제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2.05.25 21:06

업데이트 2022.05.25 21:30

러시아 외무부 청사. 모스크바=연합뉴스

러시아 외무부 청사. 모스크바=연합뉴스

러시아가 세계 식량위기 해결을 위해 우크라이나 항구 봉쇄를 풀고 곡물 선박을 위한 인도주의 통로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관련국들과 이 문제에 대해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25일(현지 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세계)식량 문제 해결을 위해선 러시아의 수출과 금융거래에 가해진 제재 해제 등을 포함한 종합적 접근이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 곡물의 해상 운송을 위해선 우크라이나 측이 자국 내 항구들에 설치한 기뢰도 제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측은 모든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향하는 모두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에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전날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에 갇힌 외국 선박의 안전한 출항을 위한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 총참모부(합참) 산하 지휘센터인 ‘국가국방관리센터’ 지휘관 미하일 미진체프는 이날 “마리우폴항에서 외국 선박들이 흑해 방향으로 안전하게 출항할 수 있도록 25일 오전 8시부터 거리 115마일(약 185km), 폭 2마일(약 3.2km)의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마리우폴은 케르치 해협을 통해 흑해와 연결되는 아조프해(아조우해)에 면한 항구도시로 최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을 몰아내고 완전히 장악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24일 마리우폴항 연안 지역과 인근 해역에 대한 지뢰 및 기뢰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조프해는 물론 흑해에서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어 민간선박의 안전한 운항이 가능할지는 불분명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