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형선 초접전 본 조응천 "민망, 속상…달리 방법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2:09

업데이트 2022.05.23 13:10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과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김경록 기자·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과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김경록 기자·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 오차범위 내에서 뒤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최근 이어진 데 대해 "솔직히 민망하고 속상하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새 정부가 출범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고, 허니문 기간 동안 정부 여당 중심의 이벤트가 이어지고 있는데 저희는 여러 가지 악재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불리한 형국이지만 어쩌겠느냐"며 "저도 지방선거 후보들하고 지역을 샅샅이 누비면서 다니고 있는데 4년 전과는 격세지감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정성을 가지고 지역 일꾼론, 상대적 우위론 또 개인기 이런 걸 내세우면서 차근차근 한 포인트씩 만회해 나가야지 지금 달리 방법이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부 총질'을 하고 있다는 당내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솔직히 박 위원장이 내부 총질했다? 총질한 거 뭐 있느냐. 저는 인정 못 한다. 못 할 말을 한 것 없다"며 "민주당은 박 위원장에 고마워해야 할 일이 훨씬 더 많은 것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박 위원장이 최강욱 의원 성희롱 사건 진상규명을 지시했다고 해서 그러는 것 같다"며 "그러면 민주당 특유의 '우리 편 감싸기' 안 했다고 내부 총질이라는 얘기면 그럼 계속 '내로남불'하라는 말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내로남불이) 과연 우리 당 쇄신에 도움이 되는지 여쭙고 싶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과 요구, 최 의원 진상규명 촉구, '검수완박' 입법 신중론 표명 등 당내 쇄신을 주장하며 소수 의견을 내 강성 의원 및 지지자들로부터 지적을 받아왔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당에 접수된 성범죄들은 모두 지방선거와 관계없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괴롭긴 하지만 제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제게 '내부 총질 그만해라, 박지현 사퇴하라'는 문자 폭탄이 쏟아진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