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남편에게 '법카'로 소고기 사먹지 않겠단 약속 받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1 16:58

업데이트 2022.05.21 17:08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경기 현장회의에서 공약을 설명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경기 현장회의에서 공약을 설명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남편에게 절대 내 법인카드를 탐내지 말아 달라고 했다"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전임 경기지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겨눴다.

김 후보는 21일 오전 경기도 안양 만안구 벽산사거리 유세에서 "저는 깨끗하게 살 것"이라며 "남편에게 (법인카드를 탐하지 말라는 것) 하나만 꼭 약속해 달라고 부탁했다. 남편은 조금 망설이는 듯하더니 '알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도 워낙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라 마음이 놓이지 않아 마지막으로 하나 더 당부했다"며 "혹시 내 책상 위에 우연히 내 법인카드가 있어도 그걸 탐하지 말고 그 법인카드 가져가서 소고기 사먹지 말아 달라고 했더니, (남편이)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좋은 약속이 아니냐"고 물었고, 지지자들 사이에선 박수와 함성이 터져나왔다. 그는 "깨끗한 도지사 내외가 되겠다"며 "감사반에 내 측근을 심어 고양이 생선 주듯 감사 받는 게 아니라 정정 당당하게 감사 받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