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혈액암으로 고통, 상태 심각" 건강이상설 녹취록 입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혈액암 투병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NYP)’는 미국 잡지 ‘뉴 라인즈’가 입수한 익명의 러시아 신흥재벌의 녹취록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려 매우 고통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크렘린궁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이 신흥재벌은 녹음본에서 “푸틴 대통령이 세계 경제를 완전히 망쳤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한 명의 미친 사람이 세상을 뒤집어 놓았다”면서 “문제는 모두 푸틴 대통령의 머릿속에 있다. 우리는 모두 더 이상의 불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푸틴 대통령이 암이나 쿠데타 등으로 사망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뉴 라인즈 측은 “보복 가능성 등을 이유로 관계자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키릴로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암에 걸려 심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 영국 매체 ‘더 선은 반 푸틴 성향의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을 인용해 “크렘린궁 내부자가 ‘푸틴이 암이 있으며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서방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의 면담 때 어색한 자세로 탁자를 꽉 잡는 모습 등을 근거로 건강이상설을 제기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매년 직접 출전하던 아이스하키 경기에도 불참, 영상 메시지로 이를 대신하기도 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