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관협회 "식당은 마스크 벗는데…영화관도 먹게 해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한국상영관협회가 “영화관 업계를 살릴 수 있도록 상영관 내 취식을 허용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점을 기점으로 정부가 시간대 완화에 이어 사적 모임 인원수 제한 완화까지도 대상에 두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방역 당국은 유독 영화관 내 취식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인 것 같다”며 “상영관 내 취식 허용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미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자유롭게 먹고 마시는 분위기가 일상화돼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왜 유독 영화관만 제한을 두고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영화관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묵묵히 정부의 지침을 따라왔고,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에 앞장서 왔다”며 “그러나 결국 돌아온 것은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엄청난 적자 누적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제 고사 직전의 영화관 업계를 살릴 수 있도록 상영관 내 취식을 허용해 주실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상영관 내 취식을 허용하더라도 감염 확산을 저지할 수 있도록 극장 스스로 방역에 더욱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취식하는 시간 동안만 잠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도록 철저히 조치하겠다. 상황이 완전히 좋아질 때까지 자발적으로 띄어 앉기도 유지하겠다”며 “부디 어려운 영화관 업계의 입장을 한 번 더 고려해 주시길 요청드린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