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안, 장제원 매형 집서 심야 담판…편맥으로 ‘짠’하고 시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성공한 정부를 만들고 싶습니다.”(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그 생각 저도 똑같습니다.”(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단일화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맞잡고 있다. 김상선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단일화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맞잡고 있다. 김상선 기자

3일 새벽 윤 후보와 안 후보가 주고받은 대화다. 둘의 대선 막판 단일화에는 “지금까지 한 번도 성공한 대통령이 없었는데, 우리가 성공한 정부를 만들어 보자”는 공감대가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한다. 두 후보는 지난 2일 마지막 대선 TV토론회가 끝난 뒤 자정 무렵 서울 논현동에 있는 한 빌라에서 만났다. 이 빌라는 카이스트 교수로 안 후보와도 친분이 있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매형의 집이었다. 안 후보가 자정 무렵 먼저 도착했고, 서울 모처에서 촬영 중이던 윤 후보가 자정을 넘겨 도착했다. 앞서 단일화 실무 협상을 해왔던 장 의원과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함께했다.

관련기사

참석자들에 따르면 어색한 분위기를 풀었던 건 편의점에서 사 온 맥주 네 캔이었다고 한다. 캔 뚜껑을 따자마자 윤 후보가 “이렇게 모였는데 ‘짠’ 한 번 하시죠”라고 제안하며 본격적인 대화를 시작했다. 먼저 안 후보가 과거 인연을 소환했다.

▶안철수=“2016년이었죠? 그때 보궐선거에서 우리가 윤 후보를 당기려고 했었는데.”

▶윤석열=“(웃음) 기억하시네요. 그런데 2014년입니다, 후보님.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이어 윤 후보가 이태규 의원과의 인연을 얘기했다.

▶윤석열=“이태규 의원과 제가 안대희 전 대법관과 친분이 있는 ‘안대희 계원’입니다. 제가 이 의원 진심캠프(2012년 안철수 대선캠프)에 추천한 사람 중 한 명인 거 아세요?”

▶안철수=“아니 저는 김성식 전 의원한테 추천받았는데, 여기저기서 추천한 사람 중 한 명이셨군요.(웃음)”

이후 윤 후보가 준비해 온 공동정부 구상을 본격적으로 설명하기 시작했다. 다음은 주요 대화의 재구성.

▶안철수=“제가 단일화를 해본 적 있지만, 각서나 종이 이런 것들이 아무 의미 없는 걸 압니다. 문제는 신뢰입니다. 어떻게 신뢰를 주실 겁니까.”

▶윤석열=“저를 믿어주십시오. 제가 안 후보님을 믿겠습니다.”

▶안철수=“저는 성공한 정부를 만들고 싶습니다.”

▶윤석열=“그 생각 저도 똑같습니다. 우리가 새로운 정부를 한번 성공시킵시다. 그게 운명공동체 아닙니까. 윤석열 정권이 성공한다면 그게 안철수의 미래 아닙니까.”

▶안철수=“성공한 정부를 만들 구상이 있습니까. 180석 민주당을 어떻게 돌파할 겁니까.”

▶윤석열=“제 장점은 결정이 빠른 겁니다. 근데 저는 결정을 독단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앞으로 국정운영도 그렇게 하겠습니다.”

2일 마지막 TV토론을 하기 전까지만 해도 둘의 ‘심야 회동’은 불확실했다고 한다. 극적 만남 성사엔 장 의원과 이 의원의 ‘핫라인’이 있었다. 2일 오후 장 의원과 이 의원은 통화에서 “일단 우리가 개인 자격으로 만나서 터놓고 이야기를 해보자. 역사의 죄인이 되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고, 만나서 두 후보 간 토론 후 회동 추진에 합의했다.

안 후보는 합의 이후 3일 새벽 3시쯤 국민의당 주요 관계자가 참여하고 있는 SNS 대화방에 “단일화 발표를 아침에 할 것 같다”며 “결심한 이유에 대해선 나중에 설명드리겠다”고 했다. 반면에 국민의힘에선 “보도가 나가기 전까지는 협상에 참여한 소수 인원 말고는 아무도 몰랐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