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00만원짜리가 550억 됐다···소더비 달군 '예수그리스도 기적'

중앙일보

입력 2022.01.29 11:55

업데이트 2022.01.29 13:36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거장 산드로 보티첼리의 작품이 27일 미국 메이저 경매회사인 소더비의 뉴욕 경매에서 4540만달러(약 550억원)에 팔렸다.

4540만달러에 팔린 보티첼리의 명화. EPA=연합뉴스

4540만달러에 팔린 보티첼리의 명화. EPA=연합뉴스

보티첼리가 1500년대 초반에 그린 ‘슬픈 사람(The Man of Sorrow)’이다. 가시 면류관을 쓴 예수 그리스도를 형상화했다. 3명이 7분간 전화로 입찰 경쟁을 펼쳐 3930만달러에 낙찰됐다. 수수료 등 합치면 4541만달러다.

입찰 전부터 이 그림은 4000만달러를 넘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소더비는 이 작품을 보티첼리 말년의 명작이라고 홍보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 그림은 1963년도에 비교적 낮은 2만6000달러(약 3100만원)에 팔렸다. 뉴욕타임스는 2009년 프랑크푸르트 미술관에서 열린 전시회 등을 통해 이 작품이 보티첼리의 사인 작품(autograph-status work)으로 분류된 것을 가치 급등이 배경 중 하나로 꼽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