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무조건 옳다"…정국 웃픈 실수에, 곧장 이름 바꾼 美식당

중앙일보

입력 2022.01.25 05:23

업데이트 2022.01.25 06:59

방탄소년단 유튜브 계정에 게재된 '치폴레' 영상. [유튜브 캡처]

방탄소년단 유튜브 계정에 게재된 '치폴레' 영상. [유튜브 캡처]

"이거 어떻게 먹는 거야. 치콜레?"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멕시코 음식 '치폴레'를 발음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실수를 하자, 미국 유명 음식체인이 트위터계정 이름까지 바꿨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유명 멕시칸음식 체인 '치폴레'가 트위터계정 이름을 '치콜레'로 변경하고 "우리는 이제부터 치콜레"라고 유머섞인 트윗을 남겼다. BTS의 영향력을 고려해 이같은 마케팅을 펼치는 것이다.

앞서 BTS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멤버들이 치폴레의 배달 음식을 먹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BTS가 지난해 11월 미국 방문 당시 CBS 인기 토크프로그램 '제임스 코든 쇼'에 출연한 뒤 점심을 먹는 장면이 담겼다.

미국 멕시칸음식체인 '치폴레' 트위터. 이름부분이 '치콜레'라고 바뀌어있다. [트위터 캡처]

미국 멕시칸음식체인 '치폴레' 트위터. 이름부분이 '치콜레'라고 바뀌어있다.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뮤직]

정국은 치폴레를 처음 접하는 듯 이 영상에서 "치콜레"라고 발음했고, 이 영상은 팬들사이에서 화제의 영상으로 떠올랐다. 그러자 음식체인 '치폴레'는 정국이 발음한 대로 트위터 계정명을 바꿨고, "정국이 치콜레라고 말하면 치콜레"라고 쓴 팬의 게시글도 리트윗했다.

한편 미국 음식 업체들의 BTS 마케팅은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해 2월 글로벌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는 BTS와 손을 잡고 50여 개국에서 BTS 세트 메뉴를 출시한 바 있다. 덕분에 맥도날드는 지난해 2분기 글로벌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40.5% 급증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신고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