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들, 방역 강화 반발 “또 떠넘겨…22일 총궐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4면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정부가 다시 고강도 거리두기 방침을 밝힌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음식점 사장이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정부가 다시 고강도 거리두기 방침을 밝힌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음식점 사장이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5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의 사실상 중단 등 강력한 방역조치를 예고하자 자영업자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연말연시 특수를 앞두고 방역조치 강화에 따른 손실이 예상되면서 이들은 단체행동도 예고했다. 16일 발표될 방역조치 강화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수준의 강력한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조지현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대위) 공동대표는 “정부가 (자영업자들의 정부과천청사 앞) 천막농성 이후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 제재는 없을 것이라 약속해 놓고 방역 피해를 또 자영업자에게 떠넘기려 한다”며 “정부 방침에 불복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분야와 비교해도 자영업자의 영업 제한이 습관처럼 반복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사무총장도 “손실 보상이나 피해 지원 체계 재정비 없이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는 건 문제가 있다”며 “현재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복귀를 받아들일 자영업자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사망자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사망자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자대위 등은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방역패스 적용 및 영업제한 철폐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에 나설 예정이다. 자대위 측은 “코로나19 이후 2년이 흐르는 동안 정부는 병상 확보와 의료인력 충원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라며 “방역 협조는 끝났다”고 선언했다.

한편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청소년 접종 관련 학생·학부모 간담회’가 열린 서울 성동광진교육지원청 앞에서는 전국학부모단체연합과 함께하는 사교육연합 등이 ‘청소년 백신 반대’ 집회를 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