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3일부터 한국발 입국자 6일간 시설격리...연일 규제 강화에 "비과학적" 비판도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11:56

업데이트 2021.12.02 11:59

일본이 1일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자마자 한국을 시설 격리 강제 국가에 추가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1일 발표한 입국 규제 강화 대책에 따르면, 모든 입국자에게 검역소 지정 숙박시설에서 6일간 지내도록 하는 국가·지역에 호주, 스웨덴, 독일, 포르투갈과 함께 한국이 포함됐다.

일본이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해 외국인 신규 입국 전면 금지를 발표한 지난달 30일, 마스크를 쓴 승객이 나리타 공항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이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해 외국인 신규 입국 전면 금지를 발표한 지난달 30일, 마스크를 쓴 승객이 나리타 공항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 조치에 따라 3일 0시부터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일본 당국이 지정한 숙박시설에서 6일간 대기하며 입국 후 3일째, 6일째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음성으로 판명되면 시설에서 나와 14일째까지 자택 등에서 격리를 하게 된다.

일본은 지난달 30일부터 전 세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전면 금지하면서 동시에 오미클론 감염이 확인된 국가 등에서 입국하는 자국민과 장기체류 자격(비자) 보유 외국인 재입국자 등을 10일, 6일, 3일간으로 나눠 시설에 격리시키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은 그동안 시설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1일 한국에서 5명의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됨에 따라 6일간의 격리 대상에 추가된 것이다.

2일 기준으로 오미클론 발견국 및 주변국을 포함해 총 51개 국가가 시설 격리 대상국에 포함돼 있다. 하지만 오미클론 감염 확인 국가가 늘면서 나날이 시설 격리 대상국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행 비행기 예약 금지 요청 취소"

일본 국토교통성은 1일 전 세계 항공사들에 12월 말까지 일본에 도착하는 모든 항공편의 신규 예약 접수를 중지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외국인은 물론이고 연말을 맞아 일본으로 귀국하려는 자국민들의 신규 입국까지 막겠다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아사쿠사의 관광명소인 센소지를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아사쿠사의 관광명소인 센소지를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에 대해 '해외 거주 일본인들이 피해를 본다'는 지적이 나오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일 "내국인들의 귀국 수요를 충분히 배려하라고 국토교통성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해외 거주 일본인들에 한해 비행기 추가 예약을 허용하겠다는 뜻이다.

결국 국토교통성은 항공사에 보냈던 예약 접수 일률 중단 요청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WHO, "바이러스는 국적 없다" 비판 

이처럼 일본이 오미크론 유입을 막겠다는 이유로 외국인에게 사실상 국경을 폐쇄하는 초강수를 이어가는 데 대해 "비과학적인 조치"라는 비판도 나온다. 마이크 라이언 국제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은 1일 일본의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 조치에 대해 "역학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바이러스는 국적이나 비자를 갖고 있지 않다. 자국민인지 아닌지로 입국을 판단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WHO는 지난달 30일에도 성명을 발표해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한 국경 봉쇄 조치에 대해 "이런 조치는 각국이 변이 감염자 발생에 대한 보고를 주저하게 하고 바이러스 관련 데이터 공유에도 소극적으로 만들어 결국 전 세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부스터샷 간격 '8개월'에서 '6개월'로 

한편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부스터샷(추가 접종) 접종 간격을 기존 8개월에서 6개월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2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1일 일본 도쿄메디컬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일 일본 도쿄메디컬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은 1일부터 의료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했다. 원칙적으로 '2차 접종 완료 후 8개월이 경과된 사람'이 대상이며 의료기관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경우 등에 한정해 예외적으로 6개월 후 접종을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의료계를 중심으로 "오미크론이 급격히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며 조기 접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자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1일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감염 상황 변화,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8개월을 기다리지 않고 (부스터샷) 접종을 시행할 범위를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증화 위험이 높은 고령자와 기초질환자, 감염 확산 우려가 큰 대도시권 주민 등을 6개월 후 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