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우클릭하며 진영결집 강경 발언…이재명의 줄타기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0:02

업데이트 2021.12.01 01:15

지면보기

종합 10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지난달 30일 여의도 당사에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한 조동연 교수와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지난달 30일 여의도 당사에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한 조동연 교수와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연일 기존 정책을 수정하고 있다. 그간 중도층에게 ‘불안하다’는 인상을 심어줬던 ‘보편적 기본소득’과 ‘국토보유세 신설’ 등 자신의 급진적 공약을 바꾸면서다. 한편으로는 이른바 ‘범(凡)민주 진영’을 규합하는데도 힘을 쏟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달 29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국토보유세 신설’ 공약에 대해 “불신이 많고 오해가 많기 때문에 국민의 동의를 얻는 전제로 저희가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증세는 사실 국민이 반대하면 할 수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개인별로 보유한 토지 가액을 합산해 세금을 물리는 국토보유세는 이 후보의 부동산 핵심 공약인 동시에, 전 국민에 연 100만원 지급을 목표로 했던 ‘보편적 기본소득’ 공약의 재원조달 방안이었다. 이 후보는 지난 7월 기자회견에서 “토지공개념 실현, 불로소득 차단,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국토보유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평균 세율 1%, 연간 약 50조원 규모라는 구상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이 후보가 국토보유세 공약에서 한발 물러서면서 기본소득 공약 역시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민주당 내부에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보편적 기본소득’ 대신, 청년·노인 등 특정 계층에 지급하는 ‘부문별 기본소득’만 유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대신 이 후보는 최근 성장론을 앞세우고 있다. 지난달 29일 ‘D-100일’ 회의에서 “지금 이 순간부터 저의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라며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외교·안보 정책도 우클릭 중이라는 평가다. 이 후보는 지난달 25일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하노이 회담에서 시도됐던 ‘빅딜’이 아닌 ‘조건부 제재 해제’와 ‘단계적 동시 행동’을 해법으로 제시했고, “한·일 관계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반면 내부적으론 진영 결집에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이라 불리는 윤건영 의원을 선대위 정무실장에 앉히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이던 오영훈 의원을 비서실장에 임명한 게 눈에 띈다. 3박 4일간 광주·전남을 방문했을 때는 구(舊)민주계 인사의 통합을 거론하기도 했다. “언젠가 시점을 정해 벌점이니 제재·제한이니 다 없애고 모두가 합류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 민주·개혁·진영의 대통합이 필요하다”(지난달 26일)면서다.

다만 진영 결집을 위한 강경 발언으로 혼선도 낳고 있다.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왜곡·조작·부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역사 왜곡 단죄법을 만들겠다”(지난달 28일)는 발언이 대표적이다. “지지층 결집과 중도 확장 사이에 외줄 타기를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이 후보는 30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외부 1호 인사’인 조동연 서경대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한다고 직접 발표하면서 “우리는 과거가 아닌 미래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조 위원장을 ‘우주산업 전문가’로도 소개했는데 “‘뉴 스페이스(space·우주)’를 추구하는 것처럼 민주당 선대위에 ‘뉴페이스’가 돼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