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이어 최배근…여당, SNS 글로 논란 자초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0:02

업데이트 2021.12.01 01:15

지면보기

종합 10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 인사들이 SNS에서 논란을 자초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29일 민주당 선대위 이 후보 직속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민주당이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한 조동연(39) 서경대 군사학과 조교수와 국민의힘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이수정(57)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올리며 “차이는?”이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글에는 둘의 외모와 나이 등을 비교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논란이 커지자 최 교수는 “일부에서 외모 비교를 한다며 오버하는데 외모를 비교할 거면 연예인 사진을 올렸을 것”이라며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였다”고 글을 수정했다.

관련기사

당사자인 이 교수는 30일 라디오 출연해 “질문이 잘못됐다”며 “‘차이는?’이 아니라 ‘공통점은?’ 이렇게 물어보셨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분(조 교수)도 아마 직장 여성으로서 아이들을 키우고 계실 거고, 저는 아이들을 2명이나 키워냈다. 그래서 저분의 현재 진행 중인 고통이 뭔지 너무나 잘 안다”며 “그게 대한민국 여성의 공통적인 어려움일 것”이라고 했다.

앞서 황운하 의원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지지자에 대해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저학력·빈곤층·고령층”이라고 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황 의원은 부랴부랴 페이스북에 해당 대목을 삭제했다.

이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의 지지도가 높은 것은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다. 얼마나 우리가 미우면 그렇겠나”라며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