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컷' 파격변신 송지효…"더는 좌시 못해" 팬들의 분노, 왜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21:10

업데이트 2021.11.29 21:29

배우 송지효, 숏컷 헤어스타일. [SBS ‘런닝맨’, 송지효 인스타그램]

배우 송지효, 숏컷 헤어스타일. [SBS ‘런닝맨’, 송지효 인스타그램]

배우 송지효가 파격적인 숏컷(short cut)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것과 관련해 팬들이 불만을 표현하며 스타일리스트를 교체해달라는 성명서까지 발표했다.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고,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것이 팬들의 입장이다.

29일 송지효 팬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를 통해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팬들은 “배우 송지효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꾸준하게 거론됐다”며 “그런데도 팬들은 조용히 응원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송지효를 담당하는 스태프들이 배우와 사적으로 친하며 팬들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강요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공동행위를 삼갔다”며 “그런데 작년부터 송지효 스타일링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이 포털에 오르내리고,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매번 송지효가 거론되자 더는 이를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팬들은 “스타일링의 문제는 대중에게 배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뿐만 아니라 배우에 맞지 않는 스타일링을 고집하는 것은 팬들의 이탈 요인이 되고, 새로운 팬 유입의 어려움을 유발한다”며 “스타일링의 문제는 단순히 팬들의 만족을 위한 것이 아닌, 좋은 작품에 캐스팅되고 배우의 긍정적인 이미지 형성에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지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력 있고 경험이 많은 스타일리스트로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스타일링 조합 및 헤어숍 교체, 메이크업숍 교체를 요구한다”며 소속사 측에 피드백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13일 송지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데뷔 20년 만에 파격적인 숏컷으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지난 28일 방송한 SBS ‘런닝맨’에도 숏컷으로 등장했고, 출연진들은 송지효의 헤어스타일을 칭찬했지만 방송 이후 팬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