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출처·작성자 없는 괴문서…국회로 불러달라" [일문일답]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8:08

업데이트 2021.09.08 18:34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8일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측근 검사를 통해 야당에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했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출처와 작성자가 없는 괴문서"라며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있다면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후 질의응답을 통해 "종이 문건이든 디지털 문건이든 출처와 작성자가 확인돼야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에 대한 X파일도 출처가 있느냐. 문건 작성한 사람이 나오냐"며 "그게 있어야만 근거 있는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 적어도 선거에 나오는 사람이라면 공직자 검증은 그렇게 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무한검증을 받아야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인 자료로 정상적 절차를 통해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 모독이고, 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상식적 맥락에서 보라"며 "제 처와 한동훈 검사장의 채널A 사건 두 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도 상식에 안 맞고, 도무지 검사가 작성했다고 보기에 납득이 가질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이걸 야당에 줘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앞뒤가 맞는 것인가. (고발 사주를 통해) 제게 유리한 것이 있느냐"라고 반문했다.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검찰총장 지시 없이 움직일 수 있느냐'는 질문엔 "정당한 일, 본래 하는 일이라면 총장과 대검 차장한테 보고하지만 그 외의 일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른다"고 답했다.

대검찰청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인정한 것에 대해선 "언론에 제보한 사람이 왜 공익제보자가 되느냐"며 "수사기관이나 국민권익위원회에 들어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또 "국회에서 진상조사를 한다면 얼마든지 응하겠다"며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제 입장을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은 치사하게 숨어서 하지 말고 사실이 아니면 책임질 각오를 하고 해달라"고 경고했다.

그는 "캠프에서 정치공작 진상규명특위를 출범시킬 것"이라며 "원로 법조·언론·정치인을 중심으로 해서 앞으로 계속 이어질만한 이러한 정치공작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