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연쇄살인범 "더 못 죽인게 한…당연히 반성 안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31 10:51

업데이트 2021.08.31 14:35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모(56)씨가 31일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강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하면서 범행 동기를 묻는 취재진에게 “X발! 치워. 이 개XX야”라는 욕설을 퍼부으며 마이크를 발로 찼다.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강씨는 직접 몸싸움을 벌이려는 듯 주변 취재진에게 신체를 계속해서 부딪혔다. 결국, 법원 관계자가 강씨를 끌고 법원으로 들어갔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잇달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모씨가 3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던 중 질문을 하려는 취재진의 마이크를 발로 걷어차고 있다. 연합뉴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잇달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모씨가 3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던 중 질문을 하려는 취재진의 마이크를 발로 걷어차고 있다. 연합뉴스

강씨는 앞서 송파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면서도 기자들에게 “보도 똑바로 하라”고 소리치면서 취재진의 마이크를 집어 던졌다. 자신을 호송차에 태우려는 경찰에게는 “기자들이 보도를 엉터리로 하니까 그렇지. 사람들이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는 데까지 약 1시간이 소요됐다. 11시 20분쯤 법원을 나서는 강씨에게 취재진이 '왜 죽였냐. 하실 말씀 없냐'고 묻자 "내가 더 많이 죽이지 못한 게 한이 된다"고 답한 후, '반성 안하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안 한다. 사회가 X같아서 그러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냐고 묻자 "피해자들은 죄송하지"라고 답했다. 강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강씨는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기 전후로 각각 여성 1명씩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법무부에 따르면 강씨는 17세 때 처음 특수절도로 징역형을 받았다. 이후 1996년 길을 가던 여성을 수차례 폭행한 뒤 강간하고, 2005년에는 출소 5개월 만에 여성을 위협해 금품을 갈취하고 추행하는 등 14차례의 처벌전력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