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텔링

[그래픽텔링] 카드 더 쓰면 10% 캐시백…1인 30만원 한도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05:00

28일 정부는 올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다. 수출보다 여전히 부진한 내수 살리기에 초점을 맞췄다. 하반기 새로 선보이는 주요 대책을 간추려 소개한다.

캐시백 얼마나 받을 수 있을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캐시백 얼마나 받을 수 있을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카드 사용 월 100만→153만 늘면 5만원 캐시백

정부는 더 쓴 카드 금액의 10%를 현금성 포인트(캐시백)로 돌려주는 ‘상생 소비 지원금’ 제도를 오는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시행한다. 올해 2분기(4~6월) 월평균 카드 사용액과 비교해 3% 이상 늘어난 금액의 10%를 현금성 포인트로 돌려주는 내용이다.

예를 들어 4월에서 6월 사이 월평균 카드 사용액이 100만원이고 8월에 153만원을 카드로 긁었다면, 153만원에서 103만원(100만원에서 3% 증가)을 뺀 50만원의 10%인 5만원을 환급해준다.

개인 명의로 된 신용카드ㆍ체크카드ㆍ직불카드 등 사용액을 모두 포함해 환급액을 결정한다. 단 법인카드는 제외다.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명품 전문 매장, 유흥업소에서 쓴 카드 지출액도 빠진다. 자동차ㆍ가전제품ㆍ휴대전화 구입비도 제외된다.

어디서 써야 캐시백 받을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어디서 써야 캐시백 받을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백화점ㆍ마트는 제외, 편의점ㆍ스벅은 포함 

대신 스타벅스ㆍ파리바게뜨 등 대기업 계열 프랜차이즈, 편의점에서 쓴 카드 사용액은 포함된다. 임홍기 기재부 거시분석팀장은 “지난해 지급된 1차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와 거의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6대 소비 쿠폰도 신규 지급된다. 프로 스포츠 관람권(할인), 영화 쿠폰(1매당 6000원 지원), 철도ㆍ버스 쿠폰(왕복 50% 할인), 체육 쿠폰(월 이용료 3만원 환급), 통합 문화 이용권(저소득층 대상 연 10만원 지원), 농수산물 쿠폰(최대 20% 할인) 등이다. 올 초 지급하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발급이 중단됐던 외식ㆍ체육ㆍ숙박 쿠폰 등도 다시 나간다.”

소비쿠폰 어디서 쓸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소비쿠폰 어디서 쓸까.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백신 접종률 50%↑ 소비 쿠폰 지급 

다만 쿠폰 지급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소비 쿠폰 발급이 코로나19 감염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해서다. 정부는 전 국민 1차 접종률이 50%를 넘어가는 8월에 외식ㆍ체육ㆍ영화ㆍ전시ㆍ공연 쿠폰과 스포츠 관람권을 지급하고, 접종률이 70% 이상이 되는 9월쯤 나머지 쿠폰ㆍ바우처도 지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지원금 액수와 대상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국민 위로금(휴가비)도 마찬가지다. 정부는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다음 달 1일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한다. 이때 정확한 지급 범위와 액수가 공개된다.

세종=조현숙ㆍ임성빈 기자 newear@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