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경제도 판 흔들까…“김종인식 기업규제 3법, 동의 안해”

중앙일보

입력 2021.06.15 00:02

업데이트 2021.06.15 01:02

지면보기

종합 10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업규제 3법 등 김종인식 경제민주화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돌직구에 경영계가 들썩이고 있다. 이 대표는 14일 공개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 부분(김종인식 경제민주화)에 대해선 생각이 다르다”며 “경제민주화가 구호에 그치지 않으려면 분배를 담당하는 주체는 시장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분배는 시장을 통해 작동해야”
경영계, 법안 재개정 제안 검토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국회가 지난해 기업규제 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논의할 당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법안을 추진하는 여당에 동의 의견을 냈었던 것을 정면으로 뒤집은 것이다. 이에 따라 경영계는 기업규제 3법을 놓고 법안 재개정 의견을 내는 방안을 놓고 검토에 들어가는 한편 추가 규제 법안을 저지하는 과정에서도 우군이 생겼다며 반기고 있다.

관련기사

기업규제 3법은 감사위원 선출 때 대주주의 의결권을 최대 3%로 제한하고, 일감 몰아주기 규제 계열사 범위 확대, 대기업 계열 금융회사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특히 감사위원 선출 의결권을 제한하는 이른바 ‘3% 룰’에 대해서 경영계는 투기자본의 기업 비밀 유출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경영계는 지난해 야당의 제지를 기대했지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경제민주화 차원서 필요하다”고 밝히면서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당시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직접 김종인 위원장을 찾아가 호소하고 박용만 당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병든 닭 몇 마리 잡자고 투망을 던지는 셈”이라며 저항했지만 결국 법안은 연말에 모두 통과됐다.

이후 약 6개월만에 야당 대표가 기업규제 반대론을 다시 꺼내면서 경영계는 중장기적 변화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이날 통화에서 “현실적으로 여권의 180석이라는 벽을 넘어 법안 재개정을 시도하는 건 힘든 일”이라면서도 “새 야당 대표가 그런 말을 해준 건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